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82  

파안대소[破顔大笑] 근엄한 얼굴 표정을 깨고 크게 웃음. 안색(顔色)을 부드럽게 하여 크게 웃음.

파양[鄱陽] 지금의 강서성 파양(波陽) 동북에 진나라가 설치한 현으로 한나라가 따랐다.

파양강[鄱陽江] 안휘성(安徽省) 경계에서 발원(發源)하여 파양현(鄱陽縣) 남을 지나 파양호(鄱陽湖)로 들어가는 강이다.

파연루[破煙樓] 아비보다 더 훌륭한 자식을 뜻한다. 연루는 안개가 낀 높은 누각을 이르는데, 서언고사(書言故事)에 의하면, “자식이 아비보다 나은 것이 마치 말[]의 뒷발굽이 앞발굽보다 훨씬 멀리 뛰어서 곧장 안개 낀 높은 누각을 쳐부수고 넘어가는 것과 같다.[跨竈撞破煙樓]”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파오[番吾] 지금의 하북성 자현(磁縣)에 있던 고을로 전국 때 조나라 령이다.

파옹[坡翁] 파옹은 소식(蘇軾)을 가리키는데, 소식의 석상대인증별시(席上代人贈別詩)연자를 쪼개고 모름지기 속을 보아야겠네. 바둑 한 판 끝나면 다시 만날 기약 없으리, 해진 적삼도 거듭 기울 날이 있나니, 밥먹을 때마다 어찌 숟가락을 잊으리오.[蓮子擘開須見臆 楸枰著盡更無期 破衫却有重逢日 一飯何曾忘却時]”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蘇東坡集 卷九>

파원[巴猿] 파협의 원숭이. 파협원명(巴峽猿鳴).

파유[巴歈] 파유는 파유가(巴歈歌)의 약칭으로 가곡(歌曲)의 이름이다. 후한서(後漢書) 남만전(南蠻傳)풍속이 가무(歌舞)를 좋아했는데, 고조(高祖)가 그를 관찰하고 말하기를 이는 무왕(武王)이 주()를 정벌하던 노래이다.’라 하고 악인(樂人)에게 명하여 익히게 하였으니, 이것이 이른바 파유가이다.”라고 하였다.

파일휘[把一麾] 지방 수령(守令)이 되었음을 이른다. 안연지(顔延之)의 오군영(五君詠)한 깃대로 태수 되어 나갔네.[一麾乃出守]”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292 함서[緘書]~함소[咸韶]~함소리[含消梨]~함우주주[銜羽周周] 596
291 한아[寒鴉]~한안[汗顔]~한안국[韓安國]~한양애왕[韓襄哀王] 595
290 호시석노[楛矢石砮]~호시원[弧矢願]~호시지[弧矢志]~호시탐탐[虎視眈眈] 595
289 홍홍[泓泓]~홍화[弘化]~화각[畫角]~화간[禾竿]~화간[花間] 595
288 한사[寒士]~한사마[韓司馬]~한사사[漢使槎]~한사진동[漢士秦童] 594
287 가산[假山]~가산[賈山]~가삽삼만축[架揷三萬軸] 594
286 판향[瓣香]~판향배[瓣香拜]~팔개[八凱]~팔결문[八結文] 592
285 형등[螢燈]~형림[蘅林]~형만[荊蠻]~형모[衡茅]~형문[衡門] 592
284 호홀[毫忽]~호화[狐火]~호화첨춘[護花添春]~호후[虎吼]~혹도[惑道]~혹리[酷吏] 592
283 포주[蒲酒]~포주녀[抱裯女]~포중[褒中]~포참[抱槧]~포철[餔歠] 591
282 함벽[銜璧]~함분축원[含憤蓄怨]~함사사영[含沙射影]~함삭[銜索] 590
281 화교애전[和嶠愛錢]~화교전[和嶠錢]~화국수[華國手]~화궁[花宮] 590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