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자국[巴子國]~파적[破的]~파주위선[把酒爲船]~파죽지세[破竹之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  

파자국[巴子國] 고국(古國)의 이름이다. 참고로 두보의 둘째 시에 巴山春色靜이라는 구절이 있다.

파적[破的] 요점을 찔러 정확하게 말함. 파적은 과녁에 적중시키는 것으로서 말과 글이 이치에 꼭 들어맞는 것을 말한다. <世說新語 品藻>

파제[破題] 시의 첫머리에 그 글제의 뜻을 들추어냄을 이른다.

파제족자왕[破齊足自王] 한신이 제()를 격파하고는 한왕(漢王)에게 청하여 제왕(齊王)이 되었다.

파주문월시[把酒問月詩] 이백(李白)의 시로, 술잔을 잡고 달에게 묻는다는 시가 있다.

파주위선[把酒爲船] () 나라의 필탁(畢卓)이 말하기를 수백 섬의 술을 가득 실은 배를 얻어 사계절의 진미를 배의 양쪽에 놓아두고서 오른 손에는 술잔을, 왼손에는 게를 잡고 술배 안에서 헤엄을 칠 수만 있다면 그것으로 일생을 마치기에 충분하다.”라고 한 데서 나온 것으로, 술을 마시며 자유분방하게 살고 싶다는 것이다. <晉書 卷四十九 畢卓傳>

파죽지세[破竹之勢] ()를 쪼개는 것 같은 거침없는 기세라는 뜻으로, 거침없이 뻗어나가는 당당한 형세를 일컫는다. 무인지경(無人之境)을 가듯 아무런 저항 없이 맹렬히 진군하는 기세. , 거침없이 맹렬히 적을 치는 기세. 세력이 강하여 막을 수 없는 형세(形勢)를 말한다.

파징[波澄] 해평(海平)의 고호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061 포초[鮑焦]~포초래[蒲梢來]~포취만거[鮑臭滿車]~포편[蒲鞭] 5
5060 포주[蒲酒]~포주녀[抱裯女]~포중[褒中]~포참[抱槧]~포철[餔歠] 5
5059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포정전우[庖丁全牛]~포조[鮑照]~포좌[蒲坐] 5
5058 포의[褒衣]~포의지교[布衣之交]~포의한사[布衣寒士]~포인계육[庖人繼肉] 5
5057 포옹장인[抱甕丈人]~포옹한음[抱甕漢陰]~포용도[包龍圖]~포육천교[飽肉天驕] 5
5056 포옥삼련월[抱玉三連刖]~포옹[逋翁]~포옹구망구[抱瓮久忘劬] 5
5055 포어불구조룡취[鮑魚不救祖龍臭]~포어석[鮑魚石]~포연[酺宴] 5
5054 포식난의[飽食暖衣]~포신구화[抱薪救火]~포양[蒲楊] 5
5053 팔대쇠[八代衰]~팔대수[八大藪]~팔두문장[八斗文章]~팔룡운전[八龍雲篆] 11
5052 팔교[八敎]~팔극[八極]~팔기[八旗]~팔난전저책[八難前箸策] 8
5051 팔고[八苦]~팔공[八公]~팔관[八關]~팔괘[八卦]~팔굉[八紘] 8
5050 판향[瓣香]~판향배[瓣香拜]~팔개[八凱]~팔결문[八結文] 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