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파파[派派]~파행[跛行]~파협원명[巴峽猿鳴]~파호위준[破瓠爲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58  

파파[派派] 동종에서 갈려 나온 여러 갈래.

파파[巴巴] 매우, 심히, 노인, 종족 이름.

파파[婆婆] 조모(祖母)의 별칭이다.

파행[跛行] 두 다리로 온전히 걷지 못하고 절뚝거리며 걸어감. 어떤 일이 순조롭고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고 균형이 깨어진 상태로 진행되는 것을 말한다.

파협원명[巴峽猿鳴] 사관(謝觀)의 청부(淸賦)파협에 가을이 깊으면 오밤중 원숭이가 달을 보고 부르짖네.[巴峽秋深五夜之哀猿叫月]”라고 하였다.

파협월[巴峽月] 파산. 중국 호북성(湖北省) 파동현(巴東縣) 서쪽에 있는데, 그곳에 처량한 원숭이의 울음소리가 많다 한다. 사관(謝觀) 청부(淸賦)요대(瑤臺)에 서리 가득한데 현학(玄鶴)의 울음소리 하늘에서 들리고, 파협의 늦가을 오경 밤에 원숭이 구슬픈 소리 달빛 속에 부르짖는다.”라고 한 구절이 있다.

파호위준[破瓠爲樽] 혜자(惠子)가 장자(莊子)에게 말하기를 내가 큰 박[]의 씨앗을 심었더니 열매가 열렸는데, 닷 섬[五石]을 담을 만큼 크고, 물을 담자니 바가지가 찌그러질까봐 들 수도 없으며, 쓸모가 없네.”라고 하였더니, 장자가 답하기를 그런 큰 바가지가 있다면 왜 띄움박[]을 만들어 강호(江湖)에 띄우지 않는가.”라고 하였다.

파휴[罷休] 그만두다.

 

 



번호 제     목 조회
304 화록[畫鹿]~화록점상[畵鹿占祥]~화룡[火龍]~화룡점정[畵龍點睛] 328
303 화산[花山]~화산[華山]~화산기[華山畿] 328
302 확상포[矍相圃]~확호불발[確乎不拔]~환각주인지[喚却主人知]~환결[環玦] 328
301 화창[華倉]~화처[花妻]~화청지[華淸池]~화총[花驄]~화축[華祝] 324
300 투아[偸兒]~투용장[投龍杖]~투유객할[投留客轄]~투의성[鬪蟻聲] 318
299 투할[投轄]~투핵[投劾]~투호[投壺]~특달규장[特達圭璋] 312
298 화자[華子]~화자발[和子鉢]~화잠[華簪]~화재어호한[禍在魚狐閒]~화저[花猪] 310
297 파과지년[破瓜之年]~파교풍설[灞橋風雪]~파교행음[灞橋行吟] 308
296 황류[黃流]~황릉묘[黃陵廟]~황리몽[隍裏夢]~황마[黃馬]~황마[黃麻] 305
295 화성[火城]~화성[化城]~화성[畫省]~화성[華省]~화성흘연[化城屹然] 301
294 파강[播降]~파강미[播糠眯]~파개[爬疥]~파경상천[破鏡上天] 296
293 파군오자[巴郡吳資]~파금은섬[破琴隱剡]~파랑회종각[破浪懷宗慤] 296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