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포정전우[庖丁全牛]~포조[鮑照]~포좌[蒲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1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 바람과 우레 같은 문장으로써 임금의 공덕을 포장(鋪張)한다는 뜻이다.

포정안저흠전우[庖丁眼底欠全牛] 식견이나 기예가 높은 경지에 이름을 비유한 말. 소를 잡는 포정이 처음 소를 잡을 적에는 눈에 보이는 것이 다 소뿐이었는데, 3년이 지난 뒤에는 소의 완전한 형태가 눈에 보이지 않았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莊子 養生主>

포정전우[庖丁全牛] 소를 가르는 신기(神技)를 가진 포정(庖丁)이 위() 나라 문혜군(文惠君) 앞에서 그의 기술 연마(鍊磨)의 과정을 술회한 말이다. “처음 신이 소를 기를 때엔 보는 바가 소 아닌 것이 없었지요. 그러다가 3년 뒤에는 일찍이 온전한 소를 본 적이 없나이다.”라고 하였다. 보는 대상(對象)이 모조리 짝짝 갈려[分析] 보였다는 말이다.

포정해우[丁解牛] 포정이 소를 잡는다는 말로, 기술이 매우 뛰어나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포조[餔糟] 굴자(屈子)는 굴원(屈原)을 가리킨다. 그의 어부사(漁父辭)를 보면 사람들이 모두 취했다면, 어찌하여 술지게미라도 먹지 않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한 뒤, 세속의 티끌을 뒤집어 쓸 수는 없다는 신념을 피력하고 있다.

포조[鮑照] ()는 명원(明遠)이다. 언어 구사력이 풍부하고 문장력이 탁월한 그는 일찍이 고악부(古樂府)를 지어 명성을 드날린 바 있고, 하청송(河淸頌)이란 글도 지었는데, 특히 그 서문(序文)이 매우 돋보인다 하여 세조(世祖)가 중서사인(中書舍人)을 제수하였다. <宋書 卷五十一 劉義慶列傳>

포조계[匏爪繫] 공자(孔子)의 말에 내가 어찌 박[]이나 오이[]처럼 덩굴에 매어서 다니지 아니하랴.” 하였다.

포좌[蒲坐] 부들로 짜서 만든 둥근 방석으로, 주로 중이 좌선하거나 무릎을 꿇고 절을 할 때 사용하는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322 가산[假山]~가산[賈山]~가삽삼만축[架揷三萬軸] 49
5321 가사마[家司馬]~가사유지[可使由之]~가사임장[家事任長]~가사협[賈思勰]~가삭[家削] 44
5320 가사[歌斯]~가사가치[家事可治]~가사과상[可使過顙]~가사급[加四級]~가사도[賈似道] 22
5319 가비옥이주[可比屋而誅]~가빈감환졸[家貧甘宦拙]~가빈사양처[家貧思良妻] 24
5318 가불매조[呵佛罵祖]~가불원[柯不遠]~가비[家備]~가비옥이봉[可比屋而封] 26
5317 가분불가분[可分不可分]~가분지락[歌汾之樂]~가불가연불연[可不可然不然] 49
5316 가부취결[可否取決]~가부희[假婦戲]~가분구원[加賁丘園]~가분급부[可分給付] 27
5315 가부소족취[家富疎族聚]~가부신재[可不愼哉]~가부좌[跏趺坐]~가부지친[葭莩之親] 46
5314 가부가[柯斧歌]~가부곤강관[賈傅困絳灌]~가부상제[可否相濟] 31
5313 가부[賈傅]~가부[葭莩]~가부[賈傅]~가부[假父] 48
5312 가봉지속[可封之俗]~가봉지주[歌鳳之儔]~가부[葭莩]~~ 49
5311 가복[加卜]~가복[加服]~가봉[歌鳳]~가봉녀[加捧女]~가봉료거전[歌鳳鬧車前] 60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