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한언환[韓嫣丸]~한예용라[漢隷龍拏]~한와당[漢瓦當]~한우충동[汗牛充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82  


한언환[韓嫣丸] 금으로 만든 탄환을 가리킨다. () 나라 무제(武帝)의 총신(寵臣)인 한언이 무제로부터 여러 차례 하사품을 받아 몹시 부유하였다. 항상 금으로 탄환을 만들어 새를 잡으러 다녔는데 새를 잡으러 갈 적마다 탄환을 10여 개씩 잃어버렸으므로 장안의 아이들이 그 탄환을 줍기 위해 한언의 뒤를 따라다녔다고 한다. <西京雜記 卷4>

한여[翰如] 이시우(李是釪)의 자이다.

한영[閒詠] 한가롭게 읊조림.

한예용라[漢隷龍拏] 한예는 한 나라 때에 성행했던 예서체(隷書體)를 말하고, 용이 끈다는 것은 곧 자획(字劃)의 모양을 형용한 말이다.

한옥[寒玉] 한옥은 대나무를 뜻하는 시어(詩語)이다.

한옹[韓翁] 한옹은 송() 나라 때 한국공(韓國公)에 봉해진 부필(富弼)을 말한다.

한와[漢瓦] 한와는 한 나라 시대 궁전(宮殿)에 사용했던 기왓장에 새긴 문자(文字)를 가리킨 말이다.

한와당[漢瓦當] ’瓦當인데 토기(土器)의 와()이다. () 나라 시대의 것을 말한다.

한우[寒竽] 한우는 오래도록 불지 않고 버려 둔 피리를 이르는데, 소식(蘇軾)의 화자유시(和子由詩)나는 이제 학문을 폐한 게 한우와 같아서 오래도록 불지 않아 막히어 소리가 안 나려 하네.[我今廢學如寒竽 久不吹之澁欲無]”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蘇東坡集 卷四>

한우충동[汗牛充棟] 소에 실으면 소가 땀을 흘릴 정도요, 곳간에 넣으면 지붕에 찰 정도로 많다는 뜻으로 책이 굉장히 많음을 이른다.

한우충동[汗牛充棟] 수레에 실으면 소가 땀을 흘릴 정도이고 방 안에 쌓으면 들보에 닿을 정도란 뜻으로, 장서(藏書)가 매우 많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081 한팽역자취[韓彭亦自取]~한팽저해[韓彭菹醢]~한평동살안[閒評僮殺雁] 1161
5080 한중[漢中]~한진[韓鎭]~한청[汗靑]~한침진경[漢寢震驚] 1275
5079 한제음풍[漢帝吟風]~한제폐북관[漢帝閉北關]~한주상림[漢主上林] 1060
5078 한절치월[漢節馳越]~한정부[閒情賦]~한정영동상[漢廷迎董相] 1137
5077 한자애련[韓子愛聯]~한장유[韓長孺]~한적[漢賊] 1123
5076 한음병[漢陰甁]~한의[漢儀]~한이[韓圯]~한일참광정[寒日慘光晶] 1152
5075 한유[韓柳]~한유[韓愈]~한음[漢陰]~한음기심[漢陰機心] 1350
5074 한언환[韓嫣丸]~한예용라[漢隷龍拏]~한와당[漢瓦當]~한우충동[汗牛充棟] 1283
5073 한아[寒鴉]~한안[汗顔]~한안국[韓安國]~한양애왕[韓襄哀王] 1291
5072 한습[寒拾]~한신[韓信]~한신내배수[韓信乃背水]~한실의관[漢室衣冠] 1168
5071 한소이두[韓蘇李杜]~한소후[韓昭侯]~한수[寒羞]~한수[韓壽] 1156
5070 한선[寒蟬]~한선자[韓宣子]~한선혜왕[韓宣惠王]~한섬노토[寒蟾露兎] 1192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