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한언환[韓嫣丸]~한예용라[漢隷龍拏]~한와당[漢瓦當]~한우충동[汗牛充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84  


한언환[韓嫣丸] 금으로 만든 탄환을 가리킨다. () 나라 무제(武帝)의 총신(寵臣)인 한언이 무제로부터 여러 차례 하사품을 받아 몹시 부유하였다. 항상 금으로 탄환을 만들어 새를 잡으러 다녔는데 새를 잡으러 갈 적마다 탄환을 10여 개씩 잃어버렸으므로 장안의 아이들이 그 탄환을 줍기 위해 한언의 뒤를 따라다녔다고 한다. <西京雜記 卷4>

한여[翰如] 이시우(李是釪)의 자이다.

한영[閒詠] 한가롭게 읊조림.

한예용라[漢隷龍拏] 한예는 한 나라 때에 성행했던 예서체(隷書體)를 말하고, 용이 끈다는 것은 곧 자획(字劃)의 모양을 형용한 말이다.

한옥[寒玉] 한옥은 대나무를 뜻하는 시어(詩語)이다.

한옹[韓翁] 한옹은 송() 나라 때 한국공(韓國公)에 봉해진 부필(富弼)을 말한다.

한와[漢瓦] 한와는 한 나라 시대 궁전(宮殿)에 사용했던 기왓장에 새긴 문자(文字)를 가리킨 말이다.

한와당[漢瓦當] ’瓦當인데 토기(土器)의 와()이다. () 나라 시대의 것을 말한다.

한우[寒竽] 한우는 오래도록 불지 않고 버려 둔 피리를 이르는데, 소식(蘇軾)의 화자유시(和子由詩)나는 이제 학문을 폐한 게 한우와 같아서 오래도록 불지 않아 막히어 소리가 안 나려 하네.[我今廢學如寒竽 久不吹之澁欲無]”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蘇東坡集 卷四>

한우충동[汗牛充棟] 소에 실으면 소가 땀을 흘릴 정도요, 곳간에 넣으면 지붕에 찰 정도로 많다는 뜻으로 책이 굉장히 많음을 이른다.

한우충동[汗牛充棟] 수레에 실으면 소가 땀을 흘릴 정도이고 방 안에 쌓으면 들보에 닿을 정도란 뜻으로, 장서(藏書)가 매우 많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번호 제     목 조회
232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568
231 토낭[土囊]~토만두[土饅頭]~토모삼굴[兎謀三窟]~토목형해[土木形骸] 568
230 토홍예[吐虹蜺]~토화[土花]~톤톤[啍啍]~통가[通家]~통관규천[通管窺天] 568
229 포옹장인[抱甕丈人]~포옹한음[抱甕漢陰]~포용도[包龍圖]~포육천교[飽肉天驕] 567
228 환기조[喚起鳥]~환노훈[換爐熏]~환득환실[患得患失]~환로적신[宦路積薪]~환륜[奐輪] 567
227 합고[合考]~합관요[篕寬饒]~합구초[合口椒]~합근[合巹]~합덕[合德] 566
226 퇴지[退之]~퇴지금시[退之琴詩]~퇴지산석구[退之山石句]~ 565
225 해약[海若]~해양[海陽]~해어화[解語花]~해엽점[薤葉簟] 565
224 호각[弧角]~호각지세[互角之勢]~호경[呼庚]~호계[壺界]~호계[虎溪] 565
223 호계별[虎溪別]~호계삼소[虎溪三笑]~호계평류[瓠繫萍流]~호관친림[虎觀親臨] 565
222 호복기사[胡服騎射]~호복의[濠濮意]~호부[虎符]~호분[胡紛]~호분[虎賁] 565
221 항백[巷伯]~항백[項伯]~항보[亢父]~항북유[巷北遊] 564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