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호각[弧角]~호각지세[互角之勢]~호경[呼庚]~호계[壺界]~호계[虎溪]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62  

호각[弧角] 구면상(球面上)의 양대원(兩大圓)이 서로 교착하여 이루어진 각()을 이른다.

호각지세[互角之勢] 호각(互角)은 쇠뿔의 양쪽이 서로 길이나 크기가 같다는 데서 나온 말, 서로 겨루는 형세. 서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아주 팽팽하고 대등한 상황을 뜻한다.

호경[呼庚] 군량미가 떨어진 것을 말한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애공(哀公) 13년 조()()의 신숙의(申叔儀)가 공손유산씨(公孫有山氏)에게 군량미를 요청하자, 대답하기를, ‘만약 수산(首山)에 올라가서 경계호(庚癸乎)라고 외치면 보내주겠다.’고 하였다.”라고 하였는데, 이에 대한 두예(杜預)의 주()()은 서방으로 곡식을 주관하고, ()는 북방으로 물을 주관한다.”라고 하였다.

호경[鎬京] 지명으로 지금의 섬서(陝西) 장안현(長安縣) 서쪽에 있다. 주 무왕(周武王)이 여기에서 (천하를) 경영하기 시작하였다.

호계[壺界] 신선 세계를 말한다. 동한(東漢) 때 비장방(費長房)이 어떤 노인을 따라 술병 안으로 들어갔는데, 그 안에 신선 세계가 펼쳐져 있었다고 한다. <後漢書 卷82下 方術列傳 費長房>

호계[虎溪] 중국 강서성(江西省) 구강시(九江市) 서남쪽에 있는 여산(廬山) 동림사(東林寺) 앞의 시내 이름이다. () 나라 때 혜원법사(慧遠法師)가 이곳에 살면서 손님을 전송할 때 이 시내를 건넌 적이 없었는데 하루는 도잠(陶潛)과 육수정(陸修靜)을 전송하면서 진진한 얘기를 나누다가 그만 호계를 건너자 호랑이가 울었으므로 한바탕 크게 웃고 헤어졌다. 본시 호계를 건너면 호랑이가 울곤 하였다 한다. <蓮社高賢傳>

 

 



번호 제     목 조회
268 파사[波斯]~파사성[婆娑城]~파산인[破山刃]~파상[灞上] 582
267 호사다마[好事多魔]~호사수구[狐死首丘]~호사유피[虎死留皮]~호사휴호지[好事携壺至] 582
266 타감적[駝堪吊] ~ 타계제장[墮髻啼粧] ~ 타괴중리소옹시[打乖中理邵翁詩] 580
265 함제[含睇]~함지[咸池]~함지욕일[咸池浴日]~함체[陷滯] 580
264 화극[畫戟]~화금[火金]~화누역경[火耨力耕] 580
263 화택[火澤]~화택천대[火宅泉臺]~화토필[花吐筆]~화판[花判]~화포[和炮] 579
262 탐호취자[探虎取子] ~ 탐화사자[探花使者] ~ 탐화연[探花宴] 578
261 태무[太戊]~태문[台文]~태미원[太微垣]~태배[鮐背] 578
260 택상[宅相]~택상양구[澤上羊裘]~택서거[擇壻車]~택선[澤仙] 578
259 형산[荊山]~형산왕[衡山王]~형산읍옥[衡山泣玉]~형상[荊桑]~형색[陘塞] 578
258 호포[戶布]~호포천[虎跑泉]~호표구관[虎豹九關]~호표부[虎豹符] 578
257 탐득여룡[探得驪龍] ~ 탐천[貪泉] ~ 탐천지공[貪天之功] 577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