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호각[弧角]~호각지세[互角之勢]~호경[呼庚]~호계[壺界]~호계[虎溪]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44  

호각[弧角] 구면상(球面上)의 양대원(兩大圓)이 서로 교착하여 이루어진 각()을 이른다.

호각지세[互角之勢] 호각(互角)은 쇠뿔의 양쪽이 서로 길이나 크기가 같다는 데서 나온 말, 서로 겨루는 형세. 서로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아주 팽팽하고 대등한 상황을 뜻한다.

호경[呼庚] 군량미가 떨어진 것을 말한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애공(哀公) 13년 조()()의 신숙의(申叔儀)가 공손유산씨(公孫有山氏)에게 군량미를 요청하자, 대답하기를, ‘만약 수산(首山)에 올라가서 경계호(庚癸乎)라고 외치면 보내주겠다.’고 하였다.”라고 하였는데, 이에 대한 두예(杜預)의 주()()은 서방으로 곡식을 주관하고, ()는 북방으로 물을 주관한다.”라고 하였다.

호경[鎬京] 지명으로 지금의 섬서(陝西) 장안현(長安縣) 서쪽에 있다. 주 무왕(周武王)이 여기에서 (천하를) 경영하기 시작하였다.

호계[壺界] 신선 세계를 말한다. 동한(東漢) 때 비장방(費長房)이 어떤 노인을 따라 술병 안으로 들어갔는데, 그 안에 신선 세계가 펼쳐져 있었다고 한다. <後漢書 卷82下 方術列傳 費長房>

호계[虎溪] 중국 강서성(江西省) 구강시(九江市) 서남쪽에 있는 여산(廬山) 동림사(東林寺) 앞의 시내 이름이다. () 나라 때 혜원법사(慧遠法師)가 이곳에 살면서 손님을 전송할 때 이 시내를 건넌 적이 없었는데 하루는 도잠(陶潛)과 육수정(陸修靜)을 전송하면서 진진한 얘기를 나누다가 그만 호계를 건너자 호랑이가 울었으므로 한바탕 크게 웃고 헤어졌다. 본시 호계를 건너면 호랑이가 울곤 하였다 한다. <蓮社高賢傳>

 

 



번호 제     목 조회
197 포주[蒲酒]~포주녀[抱裯女]~포중[褒中]~포참[抱槧]~포철[餔歠] 1243
196 합합[溘溘]~합환전[合歡殿]~항갈[恒碣]~항남[巷南]~항룡유회[亢龍有悔] 1243
195 홍릉담[紅綾餤]~홍릉병[紅綾餠]~홍린약빙[紅鱗躍氷]~홍모척[鴻毛擲]~홍몽[鴻濛] 1243
194 해상도[海上桃]~해상유의[海上留衣]~해서[楷書]~해성[諧聲] 1242
193 가성운불비[歌聲雲不飛]~가성울울[佳城鬱鬱]~가성일관[佳城日關] 1240
192 형석[衡石]~형설지공[螢雪之功]~형수[荊樹]~형수화[荊樹花]~형승지지[形勝之地] 1237
191 가소[賈疏]~가소년[賈少年]~가속[賈餗]~가손[賈遜] 1232
190 합고[合考]~합관요[篕寬饒]~합구초[合口椒]~합근[合巹]~합덕[合德] 1231
189 해우[薤盂]~해우[解雨]~해우오혜[解牛悟惠]~해우음나조[廨宇蔭蘿蔦] 1228
188 함이[含飴]~함인시인[函人矢人]~함장[含章]~함장석[函丈席] 1227
187 판동[板桐]~판별방[辦別房]~판여[板輿]~판여오[板輿娛] 1226
186 한선[寒蟬]~한선자[韓宣子]~한선혜왕[韓宣惠王]~한섬노토[寒蟾露兎] 1224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