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호숭[呼嵩]~호승[胡繩]~호시[楛矢]~호시[怙恃]~호시[虎市]~호시[弧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5  

호수한사[皓首漢駟] 젊은 나이에 사신(使臣)으로 호국(胡國)에 들어가 억류생활을 하다가 19년 만에 고국에 돌아와 보니 머리가 이미 하얗게 변했다는 한() 나라 소무(蘇武)의 고사로 사람의 불우(不遇)를 뜻한다.

호숭[呼嵩] 한 무제(漢武帝)가 숭산(嵩山)에 올랐더니, 신하들이 말하기를 산이 만세(萬歲)를 세 번 부르는 소리가 들린다.”라고 하였다.

호승[胡僧] 호승은 인도의 중. 서역(西域)에서 온 중을 말한다.

호승[胡繩] 향기로운 풀 이름이다. 굴원(屈原)의 이소경(離騷經)에 자기 자신을 깨끗하고 향기롭게 가꾼다는 뜻으로 계수나무를 들어 난초 꿰달고, 호승으로 노끈을 길게길게 꼬리라.[矯菌桂以紉蘭兮 索胡繩之纚纚]”라고 하였다.

호시[楛矢] 호시는 호목(楛木)으로 만든 화살인데, 주 무왕(周武王) 때에 숙신씨(肅愼氏)가 이 화살을 조공했다는 데서, 즉 사방 오랑캐들이 중국에 귀순하여 조공함을 뜻한다. 국어(國語) 노어(魯語)공자가 진() 나라에 있을 때 새매가 진후(陳侯)의 뜨락에 날아와서 죽었는데 돌촉의 싸리나무 화살에 관통된 것이 길이가 한 자가 넘었다. 진후가 사람을 시켜 새매를 가지고 공자에게 가서 물으니 공자가 이르기를 이 새매가 멀리 왔다. 이 화살은 숙신씨(肅愼氏)의 화살이다.’라고 하였다는 이야기가 있다.

호시[怙恃] 믿어서 의지하는 것. 자식의 호시는 부모요, 신하의 호시는 임금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육아(蓼莪)아버지가 없으면 누구를 믿으며 어머니가 없으면 누구를 의지하랴!”라고 하였다.

호시[虎市] 저자에 호랑이가 나타났다는 말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도 여러 사람이 말을 하면 믿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韓非子 內儲說>

호시[弧矢] 호시는 상호봉시(桑弧蓬矢)의 준말로, 아들을 낳았음을 뜻한다. 옛날에 아들을 낳으면 뽕나무로 만든 활과 쑥대로 만든 화살 여섯 개로 천지(天地)와 사방(四方)을 향하여 한 개씩 쏘았던 데서 온 말인데, 그것은 곧 남아(男兒)가 사방에 웅비(雄飛)하기를 축원하는 뜻에서라고 한다. <禮記 內則>

 

 



번호 제     목 조회
292 파도무[播鼗武]~파동한회[怕動寒灰]~파라척결[爬羅剔抉]~파란중첩[波瀾重疊] 302
291 파군오자[巴郡吳資]~파금은섬[破琴隱剡]~파랑회종각[破浪懷宗慤] 301
290 화양귀마[華陽歸馬]~화양은거[華陽隱居]~화어소장[禍於蕭墻]~화예부인[花蕊夫人] 299
289 홍질발[紅叱撥]~홍추[鴻樞]~홍포[紅袍]~홍한[紅汗] 298
288 호접이망양[蝴蝶已亡羊]~호접지몽[胡蝶之夢]~호접진[蝴蝶陣]~호정교[胡釘鉸] 295
287 화교애전[和嶠愛錢]~화교전[和嶠錢]~화국수[華國手]~화궁[花宮] 295
286 파목[頗牧]~파부침선[破釜沈船]~파붕수비육[破朋愁鄙育] 294
285 파연루[破煙樓]~파옹[坡翁]~파유[巴歈]~파일휘[把一麾] 288
284 형가[亨嘉]~형가[荊軻]~형갱[鉶羹]~형경[荊卿]~형경분월계[衡鏡分月桂] 288
283 환기조[喚起鳥]~환노훈[換爐熏]~환득환실[患得患失]~환로적신[宦路積薪]~환륜[奐輪] 288
282 활락도[豁落圖]~활인원[活人院]~황각[黃閣]~황각조갱[黃閣調羹] 287
281 파사[波斯]~파사성[婆娑城]~파산인[破山刃]~파상[灞上] 286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