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호청경[虎聽經]~호축계[好祝雞]~호치단순[皓齒丹脣]~호탁씨[壺涿氏]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0  

호청경[虎聽經] 범이 불경 읽는 소리를 듣는다는 뜻인데, 육귀몽(陸龜蒙)의 고원사시(孤園寺詩)에 의하면 암석 위에는 진리 깨친 사람이요, 창문 앞에는 불경 듣는 범이로다.[石上解空人 窓前聽經虎]”라고 하였다.

호초축팔백곡[胡椒蓄八百斛] () 나라 원재(元載)의 가산(家産)을 적몰(籍沒)하니, 호초(胡椒)8백 곡()이요, 다른 재물도 그와 같을 정도로 많았다.

호추[胡雛] 범양(范陽)에서 반란을 일으킨 안녹산(安祿山)은 본래 호인(胡人)이었으므로 호추(胡雛)라 하였다.

호축계[好祝雞] 전설에 옛날 낙양(洛陽)의 선인(仙人)이 시향(尸鄕)의 북산 밑에서 백여 년 동안 닭을 기르며 살았는데, 천여 마리의 닭에게 각기 이름을 붙여 주어 부르고 싶은 닭의 이름을 부르면 밖에 돌아다니던 닭이 제이름을 듣고 찾아왔다 한다. <列仙傳 上>

호치[皓齒] 희고 깨끗한 이. 곧 미인을 뜻하는 말이다.

호치단순[皓齒丹脣] 아름다운 여자의 붉은 입술과 흰 이를 말한다.

호탁씨[壺涿氏] ()시대에 수충(水蟲)제거를 맡았던 사람이다.

호탕백구[浩蕩白鷗] 두보(杜甫)의 시()백구가 호탕한 데 빠지니 만 리에 누가 능히 깃들랴.[白鷗沒浩蕩 萬里誰能馴]”라고 한 구절이 있다. 이것은 높은 선비가 세속을 멀리 떠나감을 말한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280 황간[黃幹]~황감동정[黃柑洞庭]~황강[黃崗]~황강고사[黃崗故事] 286
279 홍렬[鴻烈]~홍로[洪鑪]~홍로점설[紅爐點雪]~홍루[紅淚]~홍류적[鴻留迹] 285
278 파려[玻瓈]~파륭병[罷癃病]~파릉한사[灞陵寒士]~파리영액[玻瓈靈液] 284
277 화웅[畫熊]~화웅권학[和熊勸學]~화원[華元]~화월[花月] 284
276 형고[滎皐]~형극동타영[荊棘銅駝影]~형낭독서자[螢囊讀書子]~형담창화[荊潭唱和] 282
275 형등[螢燈]~형림[蘅林]~형만[荊蠻]~형모[衡茅]~형문[衡門] 281
274 호복기사[胡服騎射]~호복의[濠濮意]~호부[虎符]~호분[胡紛]~호분[虎賁] 281
273 파선부옥선[坡仙賦玉仙]~파소[爬搔]~파신[波臣]~파심중적난[把心中賊難] 280
272 혜강[嵇康]~혜강라작서[嵇康懶作書]~혜강양생[嵆康養生]~혜계[醯鷄]~혜계천[醯鷄天] 279
271 혜련[惠連]~혜문[惠文]~혜문관[惠文冠]~혜산수[惠山水]~혜산천[惠山泉] 279
270 포장박뢰풍[鋪張薄雷風]~포정전우[庖丁全牛]~포조[鮑照]~포좌[蒲坐] 278
269 혜안[慧眼]~혜양[蕙纕]~혜완[嵇阮]~혜요[彗妖]~혜원유[惠遠遊] 278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