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홍렬[鴻烈]~홍로[洪鑪]~홍로점설[紅爐點雪]~홍루[紅淚]~홍류적[鴻留迹]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391  

홍렬[鴻烈] 서명. 홍렬훈(鴻烈訓)의 약인데, 즉 회남자(淮南子)이다.

홍로[鴻臚] 각종 의식(儀式)을 관장하는 아문인 통례원(通禮院)의 이칭이다.

홍로[洪爐] 큰 용광로로, 만물을 생성하는 본원(本源)을 말한다.

홍로[洪鑪] 홍로는 큰 용광로로, 장자(莊子) 대종사(大宗師)지금 천지(天地)를 큰 용광로로 생각하고 조물주를 훌륭한 야금(冶金)쟁이라고 생각한다면 어디로 가든 안 될 것이 있겠는가.”라고 하였다.

홍로점설[紅爐點雪] 빨갛게 달아오른 화로(火爐) 위에 눈을 뿌리면 순식간에 녹듯이, 사욕(私慾)이나 의혹(疑惑)이 일순간(一瞬間)에 꺼져 없어짐을 뜻하는 말이다. 또는, 큰일을 하는데 있어서 힘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적어서 아무런 보람도 얻을 수 없는 것을 말한다.

홍로점설[紅爐點雪] 홀로상일점설(紅爐上一點雪)의 준말. 뜨거운 불길 위에 한 점 눈을 뿌리면 순식간에 녹듯이 사욕이나 의혹이 일시에 꺼져 없어지고 마음이 탁 트여 맑음을 일컫는 말이다. 크나큰 일에 작은 힘이 조금도 보람이 없음을 가리키기도 한다.

홍록현[紅綠眩] 대단히 취하여 물건의 빛깔을 잘 구별하지 못하게 됨을 이른다. 소식(蘇軾)의 시에 나는 취해서 아무 것도 알 수 없어 홍록의 빛 아른거림만 느끼었네.[我醉都不知 但覺紅綠眩]”라고 하였다.

홍루[紅淚] 여인의 눈물을 가리킨다.

홍류적[鴻留迹] 정처없이 떠도는 인생의 허무한 자취를 말한다. 소식(蘇軾)떠도는 인생살이 무엇과 같다 할꼬, 눈 위에 찍힌 기러기의 발자국. 우연히 발톱 자욱 남겨 놓고는, 날아가면 어찌 다시 동서남북 따지리요.[人生到處知何似 應似飛鴻蹈雪泥 泥上偶然留指爪 鴻飛那復計東西]”라는 시구에서 나온 것이다. <蘇東坡詩集 卷3 和子由澠池懷舊>

홍류화저[虹流華渚] 세자가 태어남을 상상하는 것이다. 온자승순묘비(溫子昇舜廟碑)무지개 기운 신령을 내려 요씨의 터에 성인이 탄생되었다.”는 말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00 청포[靑蒲] ~ 청풍백로[靑楓白露] ~ 청풍일탑[淸風一榻] 1396
399 형애제공[兄愛弟恭]~형양[滎陽]~형양금[荊楊金]~형양묵흔[滎陽墨痕]~형양안[衡陽雁] 1396
398 천수[天壽] ~ 천수조방[天隨釣舫] ~ 천신[天紳] 1394
397 통신[通神]~통신담[通身膽]~통종[筒糉]~통진[通津] 1394
396 치각관[豸角冠] ~ 치경조벽잡[幟驚趙壁匝] ~ 치구예함[鴟龜曳銜] 1393
395 치사분지[治絲棼之] ~ 치생입막[郗生入幕] ~ 치소[緇素] 1393
394 철련전[鐵連錢] ~ 철륵[鐵勒] ~ 철면피[鐵面皮] 1392
393 첩개[貼个] ~ 첩벽연쌍주[疊璧聯雙珠] ~ 첩환마[妾換馬] 1392
392 촉사통도[蜀士通道] ~ 촉잠삼면[蜀蠶三眠] ~ 촉제화[蜀帝花] 1392
391 홍렬[鴻烈]~홍로[洪鑪]~홍로점설[紅爐點雪]~홍루[紅淚]~홍류적[鴻留迹] 1392
390 호해의[湖海意]~호현[弧懸]~호형염[虎形鹽]~[皓皓]~호호악악[灝灝噩噩] 1391
389 천장지구[天長地久] ~ 천장회파두표작[天漿會把斗杓酌] ~ 천전운막[天田雲幕] 1389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