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화록[畫鹿]~화록점상[畵鹿占祥]~화룡[火龍]~화룡점정[畵龍點睛]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7  

화령[和寧] 화령은 함경도 영흥(永興)의 고호이다.

화록[畫鹿] 정홍(鄭弘)이 어느 날 자기 수레 뒤에 백록(白鹿)이 따라오는 것을 보고 이상히 여겨 주부(主簿)에게 묻자 삼공(三公)의 수레에는 다 사슴을 그렸는데 지금 백록이 뒤를 따르니 명공(明公)은 반드시 재상이 될 것이다.”라고 대답한 고사이다. <한서漢書>

화록점상[畵鹿占祥] 재상이 될 상서. “정홍(鄭弘)이 임회(臨淮) 태수가 되어 행차하는데 두 사슴이 수레를 따라 오는지라, 주부(注簿) 황국(黃國)이 절하며 하례하되, 듣건대 삼공(三公)의 수레에는 사슴을 그린다 하오니, 명부(明府)께서 마땅히 재상이 되리이다.”라고 하였다. 홍이 과연 태위(太尉)가 되었다.

화룡[火龍] 더운 기운이 이글이글 타오르는 모양. 왕곡(王轂)의 고열행(苦熱行)축융이 남으로 와 화룡을 매질하니, 화기가 이글이글 하늘을 불사르네.[祝融南來鞭火龍 火旗焰焰燒天紅]”라고 하였다.

화룡점정[畵龍點睛] 용을 그릴 때 마지막으로 눈동자에 점을 찍어 완성시킴. 남북조(南北朝)시대, 남조(南朝)인 양()나라의 명화가(名畵家)가 장승요(張僧繇)가 용()을 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눈동자를 점 찍어 그려 넣으니 그 용이 홀연히 구름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는 수형기(水衡記)의 고사(故事)에서 유래한 말이다. 사물의 가장 요긴(要緊)한 곳, 또는 무슨 일을 함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을 끝내어 완성시키는 것을 말한다.

화룡지사백제월[火龍之祀白帝月] 화룡은 간지(干支)로 병진(丙辰)을 뜻하고 백제(白帝)는 가을을 맡은 신()이므로, 1616년인 병진년 가을을 가리키는데, 이때에 광해군(光海君)은 인목대비(仁穆大妃)를 폐하기 위해 김제남(金悌男)을 추형(追刑)하였고, 참신(讒臣)정조(鄭造) 등은 광해군의 비행을 적극 도우면서 선량한 조신(朝臣)들을 많이 처벌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304 파려[玻瓈]~파륭병[罷癃病]~파릉한사[灞陵寒士]~파리영액[玻瓈靈液] 533
303 화택[火澤]~화택천대[火宅泉臺]~화토필[花吐筆]~화판[花判]~화포[和炮] 533
302 호홀[毫忽]~호화[狐火]~호화첨춘[護花添春]~호후[虎吼]~혹도[惑道]~혹리[酷吏] 532
301 형산[荊山]~형산왕[衡山王]~형산읍옥[衡山泣玉]~형상[荊桑]~형색[陘塞] 531
300 화극[畫戟]~화금[火金]~화누역경[火耨力耕] 531
299 호해의[湖海意]~호현[弧懸]~호형염[虎形鹽]~[皓皓]~호호악악[灝灝噩噩] 529
298 환기조[喚起鳥]~환노훈[換爐熏]~환득환실[患得患失]~환로적신[宦路積薪]~환륜[奐輪] 529
297 파파[派派]~파행[跛行]~파협원명[巴峽猿鳴]~파호위준[破瓠爲樽] 527
296 화개[華蓋]~화견[禾絹]~화경[華鯨]~화계두노장[花溪杜老莊] 526
295 호포[戶布]~호포천[虎跑泉]~호표구관[虎豹九關]~호표부[虎豹符] 525
294 파목[頗牧]~파부침선[破釜沈船]~파붕수비육[破朋愁鄙育] 524
293 택우천형[澤虞川衡]~택풍괘[澤風卦]~택풍대상[澤風大象]~탱장문자[撑腸文字] 522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