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화봉삼축[華封三祝]~화불단행[禍不單行]~화사첨족[畵蛇添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05  

화봉[華封] () 임금 때에 화봉(華封) 사람이 요 임금에게 ((다남자(多男子)’의 세 가지 일로 축수했다는 화봉삼축(華封三祝)의 준말로, 곧 임금에게 축수하는 것을 뜻한다. <莊子 天地>

화봉삼축[華封三祝] 옛날 화()의 봉인(封人)이 요()를 두고 수((다남자(多男子)를 축원했다는 고사이다. <莊子 天地>

화봉인[華封人] () 땅의 봉인이란 뜻인데, () 임금이 화 땅을 시찰나갔을 때 그 봉인이 요임금에게 수((다남자(多男子) 세 가지로 축원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莊子 天地>

화불단행[禍不單行] 불행은 홀로 가지 않음. 불행은 종종 하나로 그치지 않고 여러 개가 잇달아 한꺼번에 옴을 이른다.

화사[畫蛇] 화사첨족(畫蛇添足)의 준말로, 뱀은 본디 발이 없는데 발을 그린다는 뜻으로서 즉 소용없는 일을 비유한 말이다.

화사착족[畫蛇着足] 옛 사람이 술 한 잔을 놓고는 각각 뱀을 그려서 먼저 그리는 사람이 그 술을 마시기로 하였는데 한 사람이 먼저 그려서 다시 뱀의 발을 그렸다. 나중 그린 사람이 말하기를 너는 먼저 그렸어도 발이 있는 것은 뱀이 아니다.”라 하고는 술을 빼앗아 먹었다. <戰國策>

화사첨족[畵蛇添足] 뱀을 그리면서 실물에는 없는 발을 더하여 그림. 쓸데없는 짓, 안 해도 될 쓸데없는 일을 덧붙여 하다가 도리어 일을 그르침을 이른다. 사족(蛇足).

 

 



번호 제     목 조회
232 항왕목중동[項王目重瞳]~항요[恒曜]~항장검무[項莊劒舞]~항주소일[杭州消日] 484
231 형석[衡石]~형설지공[螢雪之功]~형수[荊樹]~형수화[荊樹花]~형승지지[形勝之地] 484
230 투편단류[投鞭斷流]~투필[投筆]~투필봉후[投筆封侯] 483
229 한혈기[汗血驥]~한혈마[汗血馬]~한형주[韓荊州]~한황[漢皇] 483
228 함곡관[函谷關]~함공[緘供]~함관자기[函關紫氣] 483
227 혜고[蟪蛄]~혜공삭[惠公朔]~혜공상[惠公喪]~혜기[惠氣]~혜능[惠能] 483
226 혜생재위루[嵇生才爲累]~혜성하[蹊成下]~혜소[嵇紹]~혜숙야[嵇叔夜]~혜심환질[蕙心紈質] 483
225 화제[花蹄]~화제[火帝]~ 화제[火齊]~화조[火棗]~화조월석[花朝月夕]~화종구생[禍從口生] 483
224 황모어랑[黃帽漁郞]~황모촌[黃茅村]~황미백미[黃米白米]~황미옹[黃眉翁] 483
223 해약[海若]~해양[海陽]~해어화[解語花]~해엽점[薤葉簟] 482
222 홍릉담[紅綾餤]~홍릉병[紅綾餠]~홍린약빙[紅鱗躍氷]~홍모척[鴻毛擲]~홍몽[鴻濛] 482
221 화창[華倉]~화처[花妻]~화청지[華淸池]~화총[花驄]~화축[華祝] 482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