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746  

화전[花甎] 꽃무늬를 놓아 만든 벽돌. 한림원(翰林院)에 화전을 깔았으므로 한림원을 말한다. () 나라 한림원이 있는 북청(北廳) 앞의 섬돌을 꽃벽돌로 장식하였는데, 겨울에는 해 그림자가 꽃벽돌의 다섯 번째 계단에 이르렀을 때 한림학사들이 입직(入直)했다 한다. 한림지(翰林志)북청(北廳) 앞뜰에 화전(花甎)을 깐 길이 있다라고 하였다.

화전[花甎] () 나라 때 대궐 북청(北廳) 앞에 꽃무늬의 벽돌길이 있었는데, 겨울철이면 해그림자가 다섯 벽돌에 이를 때가 바로 입직(入直)하는 시각이었으나, 한림학사(翰林學士) 이정(李程)은 천성이 게을러 항상 늦게 와서 해그림자가 여덟 벽돌을 지나서야 도착함으로써 당시에 모두 그를 팔전학사(八甎學士)라고 불렀다는 고사가 있다. <新唐書 卷131 李程列傳>

화전부진[火傳不盡] 장자(莊子) 양생주(養生主)활활 타는 장작불, 화력(火力)이 다해 가도, 그 불씨 남아 있어 꺼질 줄을 모른다.[指窮於爲薪 火傳也 不知其盡也]”라고 하였다.

화전유염[華牋濡染] 화전은 종이를 가리킨다. 곧 종이에다 내 글을 쓰겠다는 말이다.

화접시[化蝶翅] 장주(莊周)가 꿈에 나비가 되어 훨훨 날아다녔다. 마음에 흐뭇하여 주()인 줄을 몰랐더니, 문득 깨고나니 장주였다. <莊子>

화접유룡[化蝶猶龍] 장자(莊子)와 노자(老子), 화접은 장자가 꿈에 나비[蝴蝶]가 되었다.”고 한 말을 인용한 것이며, 유룡은 공자가 노자를 용과 같다.[猶龍]”고 한 것을 인용하여 한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29 태극공랑[太極空囊]~태극도[太極圖]~태려[泰厲]~태뢰[太牢] 1730
4828 복력[伏櫪] ~ 복렵지재[卜獵之載] ~ 복례위인유극기[復禮爲仁由克己] 1731
4827 천령[川寧] ~ 천록조청려[天祿照靑藜] ~ 천뢰[天籟] 1731
4826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1738
4825 창중서[倉中鼠] ~ 창창비정색[蒼蒼非正色] ~ 창천불은노성인[蒼天不憖老成人] 1740
4824 태계[台階]~태공[太公]~태공망[太公望] ~태공병법[太公兵法] 1740
4823 천불란[天拂亂] ~ 천붕지통[天崩之痛] ~ 천산괘궁[天山掛弓] 1742
4822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1744
4821 삼숙[三宿] ~ 삼숙상하지연[三宿桑下之戀] ~ 삼숙출주[三宿出晝] 1745
4820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1747
4819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1758
4818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76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