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황류[黃流]~황릉묘[黃陵廟]~황리몽[隍裏夢]~황마[黃馬]~황마[黃麻]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04  

황류[黃柳] 이제 막 새순을 내놓은 버들가지를 말한다.

황류[黃流] 황류는 강신할 때 땅에 붓는 술로 검정 기장으로 빚고 울금초(鬱金草)로 색깔을 낸 누런 색깔의 귀한 울창주(鬱鬯酒)를 가리킨다. 시경(詩經) 대아(大雅) 한록(旱麓)아름다운 옥 술잔에 황류가 가득 담겨 있네. 점잖은 군자님께 복록이 듬뿍 내리시길.[瑟彼玉瓚 黃流在中 豈弟君子 福祿攸降]”이라는 말이 나온다. 귀한 인재라는 뜻.

황릉묘[黃陵廟] 옛날 순()임금이 강남 지방을 순시하다가 호남(湖南) 지방 소상강(瀟湘江)가에 있는 창오산(蒼梧山)에서 죽었는데, 그 소식을 들은 그의 두 왕비는 그가 죽은 데까지 쫓아갔으나, 그의 죽은 곳을 찾지 못하고 역시 그 지방에서 죽고 말았다. 그래서 그들을 열녀라 하여 소상강가에다 사당을 지어놓고 제사지내었는데, 그 사당을 황릉묘(黃陵廟)라고 한다. 이비묘(二妃廟).

황릉사[黃陵祠] 황릉묘(黃陵廟)는 순()의 이비(二妃)의 사당인데, 순이 남순(南巡)하다가 창오산(蒼梧山)에서 죽자 이비는 소상강 가에서 슬피 울다가 죽었다.

황리몽[隍裏夢] 옛날 정() 나라의 나무꾼이 사슴을 잡아 늪 속에 감추어 두었다가[藏諸隍中] 그 장소를 잃어버리고는 꿈속의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뒤에 진짜 꿈속에서 그 사슴을 찾아 가져간 사람을 알아내고는 소송을 벌인 결과 반절씩 나눠 갖게 되었다고 한다. <列子 卷3 周穆王>

황마[黃馬] 누른 말. () 나라 유준(劉峻)의 광절교론(廣絶交論)황마가 달리는 듯한 농담, 벽계(碧鷄)가 치오르는 듯한 웅변이다.”라고 하였다.

황마[黃麻] 임금이 내리는 조서(詔書). ()나라 때에, 내사(內事)에는 백마지(白麻紙), 외사(外事)에는 황마지(黃麻紙)에다 조서를 썼다. <翰林志>

 

 



번호 제     목 조회
4924 청규[靑規] ~ 청금무[淸琴撫] ~ 청낭결[靑囊訣] 1389
4923 천애부초리[天涯賦楚蘺] ~ 천앵도[薦櫻桃] ~ 천열류파세열인[川閱流波世閱人] 1390
4922 상여굴진[相如屈秦] ~ 상여권유[相如倦遊] ~ 상여벽립[相如壁立] 1392
4921 청송[聽松] ~ 청송후조[靑松後彫] ~ 청쇄문[靑鎖門] 1393
4920 취향[醉鄕] ~ 취향후[醉鄕侯] ~ 취혼초부득[醉魂招不得] 1393
4919 천춘[千春] ~ 천침[穿針] ~ 천태[天台] 1394
4918 첨두[尖頭] ~ 첨서[簽書] ~ 첨수백련직[簷垂白練直] 1394
4917 토진간담[吐盡肝膽]~토찬[吐餐]~토탈[兎脫]~토포악발[吐哺握髮] 1395
4916 초지[草池] ~ 초지족[鷦枝足] ~ 초차신의[草次新儀] ~ 초초[悄悄] 1397
4915 청사[靑詞] ~ 청사기사허[靑蛇氣射虛] ~ 청살[靑殺] 1401
4914 청승[靑蠅] ~ 청신등롱[淸晨登隴] ~ 청심칠자[淸心七字] 1401
4913 탄구가[彈緱歌] ~ 탄묵수[呑墨水] ~ 탄복[坦腹] ~ 탄성물복도[呑聲勿復道] 1401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