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황발송[黃髮頌]~황백[幌帛]~황벽인배휴[黃蘗引裴休]~황변록[隍邊鹿]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716  

황반자[黃半刺] 반자는 도호부(都護府)의 통판(通判), 즉 판관(判官)의 별칭이다.

황발[黃髮] 아주 늙은 노인을 이른다.

황발송[黃髮頌] 황발송은 시경(詩經) 노송(魯頌) 비궁(閟宮)누런 머리털에 검버섯이 피다.[黃髮台背]”라고 한 데서 온 말인데, 노인의 흰머리가 다시 누렇게 되는 것은 곧 장수(長壽)의 조짐이라 한다.

황백[黃白] 어린 아이와 죽은 사람에게 세금을 징수하는 것을 말한다.

황백[幌帛] 주례(周禮)황씨(幌氏)가 실[]을 맡아, 삶고 빨아서 마전한다.”라고 하였다.

황벽[黃蘗] 황벽은 산 이름인데 당 나라 단제선사(斷際禪師) 희운(希運)의 별칭이다. 황벽종(黃蘗宗).

황벽인배휴[黃蘗引裴休] 황벽은 당() 나라 단제선사(斷際禪師) 희운(希運)의 별칭이다. 고승전(高僧傳)희운이 배 상국(裵相國)의 청으로 완릉(宛陵)의 개원사(開元寺)에 있으면서 사방에서 모여드는 제자를 가르쳤는데, 배 상국도 이곳에서 희운에게 득법(得法)했다.”라고 하였다.

황변록[隍邊鹿] 꿈속에서 있었던 허무한 일을 말한다. 열자(列子) 주목왕(周穆王)들판에서 나무를 하고 있던 정() 땅 사람이 사슴을 만나서 잡은 다음 이를 죽였는데, 다른 사람들이 보고 가져갈까 염려되었다. 이에 사슴을 끌어다가 해자 속에다 감추고는 풀로 덮은 다음 몹시 기뻐하였다. 그런데 얼마 뒤에 감추어 둔 장소를 잊어버리고는 마침내 꿈속에서 있었던 일로 여겼다. 그 사람이 길을 내려오면서 그 일을 떠들어대자, 곁에 있던 사람이 듣고는 그 말에 따라 찾아가서 사슴을 얻었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65 황계[璜溪]~황계[荒鷄]~황계[黃鷄]~황고산[黃孤山]~황고집[黃固執] 747
64 황화집[皇華集]~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황황중니[遑遑仲尼] 744
63 혹세무민[惑世誣民]~혹약[或躍]~혹자의봉사[或自疑封事]~혹혹[掝掝] 743
62 가려지[佳麗地]~가련[可憐]~가렴[價廉]~가렴주구[苛斂誅求]~가령[家令] 743
61 가독[家督]~가돈[嘉遯]~가돈실[賈敦實]~가돈이[賈敦頤] 742
60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739
59 획획[㦎㦎]~횡거[橫渠]~횡경표맥[橫經漂麥]~횡금[橫金]~횡당[橫塘] 739
58 황곡[黃鵠]~황공로[黃公壚]~황공비략[黃公祕略]~황공주로[黃公酒壚] 733
57 가례[加禮]~가례[嘉禮]~가례의절[家禮儀節]~가로[家老]~가록[加錄] 732
56 황유[黃楡]~황의[黃衣]~황유백초[黃楡白草]~황이[黃耳]~황이균[黃耳菌] 730
55 황아[黃芽]~황양[黃壤]~황양액윤년[黃楊厄閏年]~황어[黃魚]~황예[荒穢] 727
54 가롱성진[假弄成眞]~가루[家累]~가루견보[架漏牽補]~가류[苛留]~가륭[嘉隆] 727



   441  442  443  444  445  446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