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852  

황복[荒服] 오복(五服)의 하나로, 중국 경사(京師)에서 25백 리 떨어진 변원(邊遠)을 가리킨다. 사기(史記) 주 본기(周本紀)이만(夷蠻)은 요복(要服)이요, 융적(戎翟)은 황복(荒服)이다.”라는 말이 있다. ()하여 교화 밖의 만이(蠻夷)를 가리킨다.

황봉[黃封] 임금이 하사한 술을 이른다. 궁중에서 빚은 술은 누른비단으로 봉한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궁중의 맛좋은 술을 가리킨다.

황봉주[黃封酒] 임금이 하사한 술.

황분[皇墳] 삼황(三皇)의 분서(墳書)라는 뜻으로, 즉 복희(伏羲신농(神農황제(黃帝)의 글을 말한다. <孔安國 尙書序>

황비[黃扉] 승상, 삼공(三公), 급사중(給事中) 등 최고위 관원을 가리키는 말로, 그들의 문에 황색 칠을 했던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황비자달[黃扉紫闥] 주황색 문은 재상의 집을, 보라색 문은 대궐을 가리킨다.

황비주획[黃扉籌畫] 정승의 위치에서 수립한 정책을 말한다. 옛날 승상이나 삼공(三公) 등의 집무실에는 황색으로 문을 칠했는데, 이를 황비(黃扉)라 하였다.

황비피현[黃扉避賢] 재상의 지위를 후배에게 물려주려고 했다는 말이다. 옛날에 재상 등 고관의 관청 문을 황색으로 칠했던 고사가 있다. 피현(避賢)은 현재(賢才)에게 길을 비켜 준다는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297 황곡[黃鵠]~황공로[黃公壚]~황공비략[黃公祕略]~황공주로[黃公酒壚] 830
5296 가섭미소[伽葉微笑]~가섭염화[迦葉拈花]~가섭진종[迦葉眞宗] 832
5295 가도고문[賈島敲門]~가도려과[賈島驢跨]~가도멸괵[假道滅虢]~가도벽립[家徒壁立] 833
5294 가생가도[賈生賈島]~가생기복[賈生忌鵩]~가생비고[賈生非辜] 835
5293 황화집[皇華集]~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황황중니[遑遑仲尼] 840
5292 가부취결[可否取決]~가부희[假婦戲]~가분구원[加賁丘園]~가분급부[可分給付] 840
5291 황권[黃卷]~황극[皇極]~황금대[黃金臺]~황금압[黃金鴨]~황기[黃綺] 841
5290 환한[渙汗]~환해[宦海]~환호도강[懽虎渡江]~환혼[還魂]~환환[渙渙] 848
5289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853
5288 황막[荒幕]~황매선사[黃梅禪師]~황매우[黃梅雨]~황면[黃面]~황명[蝗螟] 856
5287 홍라기성[紅羅記姓]~홍려시[鴻臚寺]~홍련막[紅蓮幕] 857
5286 획획[㦎㦎]~횡거[橫渠]~횡경표맥[橫經漂麥]~횡금[橫金]~횡당[橫塘] 85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