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황화집[皇華集]~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황황중니[遑遑仲尼]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789  

황화집[皇華集] 명 나라 사신이 우리나라에 올 때 접반관(接伴官)과 화답한 시집(詩集)이다. 압구정(狎鷗亭)은 조선 세조(世祖) 때 한명회(韓明澮)가 지은 정자인데, 정자의 이름을 우리나라에 온 중국 사신 예겸(倪謙)이 지었으며, 그 후 자주 중국 사신을 압구정에서 연회하면서 시를 화답하였기 때문에 여기에서 일컬은 것이다.

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 화엄좌주(華嚴座主)가 대주화상(大珠和尙)에게 묻기를 선사(禪師)께서는 어찌하여 푸른 대는 모두 법신(法身)이요, 누런 꽃은 반야(般若)가 아닌 것이 없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습니까?”라고 하니, 대주화상이 대답하기를 법신은 형상이 없으므로 푸른 대에 응하여 상()을 이루는 것이요, 반야는 앎이 없으므로 누런 꽃을 대하여 상()을 드러내는 것이지, 저 누런 꽃과 푸른 대에 의해서 반야와 법신이 있게 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는 데서 온 말이다. <指月錄>

황화회미급[皇華懷靡及] 황화는 곧 사신(使臣)을 가리킨다. 시경(詩經) 소아 황황자화(皇皇者華)빛 어려 환한 꽃은 언덕이며 진벌에 피어 있네. 부지런히 달리는 사나이는 행여 못미칠까 걱정일세.[皇皇者華 于彼原濕 駪駪征夫 每懷靡及]”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황황[洸洸] 물이 흘러서 어떤 곳에 이르는 모양.

황황[遑遑] 마음이 몹시 급하여 허둥지둥하는 모양. 갈 곳 없이 헤매는 모양.

황황[煌煌] 밝은 모양이다.

황황[徨徨] 방황하는 모양, 어슷거리는 모양.

황황중니[遑遑仲尼] 황황(遑遑)은 마음이 몹시 급하여 허둥대는 모양. 후한서(後漢書) 소경전(蘇竟傳)중니(仲尼)는 황황하였고 묵자(墨子)도 황황하였으니 매우 사람을 걱정해서이다.”라고 한 말을 인용한 것으로 국가나 백성을 위하여 몹시 노력한 공자를 닮겠다는 뜻이다.

황황특달천화연[煌煌特達泉火然] 맹자(孟子)가 말하기를 사단(四端)을 확충하고, 발달시키기를 불이 처음 타듯, 샘물이 처음 흘러나오듯 하라.”라고 하였다.

황회원[黃會元] 회원은 황여일(黃汝一)의 자이다.

황효[黃驍] 황효는 중국 절강성에 있는 지명으로 진()의 명사 사영운(謝靈運)이 일찍이 이곳의 원이 되었다.

 

 



번호 제     목 조회
5297 가부취결[可否取決]~가부희[假婦戲]~가분구원[加賁丘園]~가분급부[可分給付] 773
5296 황아[黃芽]~황양[黃壤]~황양액윤년[黃楊厄閏年]~황어[黃魚]~황예[荒穢] 776
5295 가도고문[賈島敲門]~가도려과[賈島驢跨]~가도멸괵[假道滅虢]~가도벽립[家徒壁立] 780
5294 가매[假寐]~가명사가인[佳茗似佳人]~가명인세[假名因勢]~가모[家母]~가모[加耗] 781
5293 가생가도[賈生賈島]~가생기복[賈生忌鵩]~가생비고[賈生非辜] 781
5292 가무경[歌無競]~가무담석[家無擔石]~가무입장안[歌舞入長安]~가미[價米] 782
5291 혹세무민[惑世誣民]~혹약[或躍]~혹자의봉사[或自疑封事]~혹혹[掝掝] 783
5290 황화집[皇華集]~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황황중니[遑遑仲尼] 790
5289 가변[加籩]~가병[佳兵]~가보보지[可輔輔之]~가보어산경[假步於山扃] 790
5288 황권[黃卷]~황극[皇極]~황금대[黃金臺]~황금압[黃金鴨]~황기[黃綺] 795
5287 황막[荒幕]~황매선사[黃梅禪師]~황매우[黃梅雨]~황면[黃面]~황명[蝗螟] 799
5286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802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