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릉지회[柯陵之會]~가리[假吏]~가리비도[可離非道]~가림[賈林]~가립이대[可立而待]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6  

가릉지회[柯陵之會] 노성공(魯成公) 17(서기전 574)에 노후(魯侯윤자(尹子단자(單子진후(晉侯제후(齊侯송공(宋公위후(衛侯조백(曹伯주인(邾人)이 연합하여 정()나라를 정벌하고, 626일에 가릉(柯陵)에서 회맹(會盟)한 일을 이른다. 가릉(柯陵)은 당시 정()나라 땅으로, 지금의 하남성(河南省) 신정현(新鄭縣) 서쪽이다.

가리[家貍] 고양이의 별칭이다.

가리[假吏] 그 지방(地方)에서 대를 물려받는 아전(衙前)이 아니고 다른 고을에서 온 아전(衙前)을 이른다. 겸직.

가리[家吏] 태자궁의 아전을 말한다.

가리비도[可離非道] 중용장구(中庸章句) 1장에 하늘이 명한 것을 성()이라 하고, 성을 따름을 도()라 하고, 도를 품절(品節)해 놓음을 교()라 한다. 도란 잠시도 떠날 수 없는 것이니, 떠날 수 있으면 도가 아니다.[天命之謂性 率性之謂道 修道之謂敎 道也者 不可須臾離也 可離非道也]”라고 한 구절에서 인용한 것이다.

가리왕[歌利王] 범어(梵語)‘Kali’의 음역(音譯)으로, 가리(迦利), 가리(哥利), 갈리(羯利), 가람부(迦藍浮) 등으로도 표기하는데, 부처가 과거세(過去世)에서 인욕선인(忍辱仙人)이 되어 수도할 때 부처의 귀와 코를 베고 팔과 다리를 끊었다고 하는 극악무도한 임금이다.

가림[賈林] ()나라 때 손자(孫子)의 주석가로, 손자십가주(孫子十家註)에 들어 있다.

가림[嘉林] 충청도 임천(林川)의 옛 이름이다. 가림(加林) 또는 임주(林州)라고도 불렀다.

가림고성[嘉林古城] 충남 부여군(扶餘郡) 임천면(林川面) 군사리(郡司里)에 있는 산성이다. 백제 시대 수도였던 부여를 수호하기 위해 금강(錦江) 하류에 축조하였다.

가림구강수[家臨九江水] ‘은 가까이 있다는 뜻이다. ‘九江은 지금의 강서성(江西省) 구강(九江) 동쪽의 장강(長江) 하류 일대를 가리킨다.

가립이대[可立而待] 당장 닥칠 것이다. 서서 기다릴 수 있다는 뜻으로, 오래 걸리지 않음을 이른다.

 

 



번호 제     목 조회
5308 가무경[歌無競]~가무담석[家無擔石]~가무입장안[歌舞入長安]~가미[價米] 106
5307 가목[假牧]~가목가[稼牧家]~가묘[假廟]~가묘사당[家廟祠堂] 97
5306 가매[假寐]~가명사가인[佳茗似佳人]~가명인세[假名因勢]~가모[家母]~가모[加耗] 117
5305 가마[珂馬]~가마[賈馬]~가마[加麻]~가망[加望] 100
5304 가릉지회[柯陵之會]~가리[假吏]~가리비도[可離非道]~가림[賈林]~가립이대[可立而待] 97
5303 가릉[嘉陵]~가릉[歌菱]~가릉강[嘉陵江]~가릉빈가[迦陵頻伽] 110
5302 가롱성진[假弄成眞]~가루[家累]~가루견보[架漏牽補]~가류[苛留]~가륭[嘉隆] 97
5301 가례[加禮]~가례[嘉禮]~가례의절[家禮儀節]~가로[家老]~가록[加錄] 123
5300 가려지[佳麗地]~가련[可憐]~가렴[價廉]~가렴주구[苛斂誅求]~가령[家令] 98
5299 가란[柯爛]~가람[岢嵐]~가람[伽藍]~가랑선[賈浪仙]~가래모[歌來暮] 123
5298 가둔[嘉遯]~가등[賈鄧]~가라수[加羅守]~가락[嘉樂]~가락시[假樂詩] 94
5297 가동필[呵凍筆]~가두[加豆]~가두[賈杜] 91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