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무경[歌無競]~가무담석[家無擔石]~가무입장안[歌舞入長安]~가미[價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782  

가무[歌舞] 노래 부르고 춤을 추는 것이다.

가무경[歌無競] 가무경은 시경(詩經) 집경(執競)에서 중국 주()나라 무왕(武王)의 공을 칭송하면서 강력하신 무왕이여. 비할 데 없는 공렬이시도다. 드러나지 않을까, 성왕·강왕이여. 상제가 인군으로 삼으셨도다.[執競武王, 無競維烈. 不顯成康, 上帝是皇.]”라고 한 데서 나온 표현이다.

가무담석[家無擔石] ()은 한 항아리, ()은 두 항아리라는 뜻으로 집에 모아 놓은 재산이 조금도 없음을 말한다.

가무음곡[歌舞音曲] 노래와 춤과 음악(音樂)을 이른다.

가무입장안[歌舞入長安] 낙빈왕(駱賓王)이 군중(軍中)에서 성루(城樓)에 올라 지은 <재군등성루(在軍登城樓)> 시이다. 전당시(全唐詩) 79성 위엔 바람의 위세가 싸늘하고, 강 속엔 물 기운이 차가워라. 이 전란을 어느 날에 평정하고서, 노래하고 춤추며 장안에 들어갈까.[城上風威冷 江中水氣寒 戎衣何日定 歌舞入長安]”라고 실려 있다.

가문[嘉聞] 좋은 평판을 이른다.

가미[價米] 물품이나 용역(用役) 등의 대가(代價)로 주는 미곡(米穀)을 이른다.

가민[可悶] 고민스럽다. 염려스럽다.

가밀[賈謐] 가후(賈后)의 여동생인 가오(賈午)가 한수(韓壽)에게 시집가서 밀()을 낳았는데, 가충(賈充)이 후사가 없으므로 한밀(韓謐)을 후사로 삼았다.

 

 



번호 제     목 조회
5297 가부취결[可否取決]~가부희[假婦戲]~가분구원[加賁丘園]~가분급부[可分給付] 773
5296 황아[黃芽]~황양[黃壤]~황양액윤년[黃楊厄閏年]~황어[黃魚]~황예[荒穢] 776
5295 가도고문[賈島敲門]~가도려과[賈島驢跨]~가도멸괵[假道滅虢]~가도벽립[家徒壁立] 780
5294 가생가도[賈生賈島]~가생기복[賈生忌鵩]~가생비고[賈生非辜] 781
5293 가매[假寐]~가명사가인[佳茗似佳人]~가명인세[假名因勢]~가모[家母]~가모[加耗] 782
5292 혹세무민[惑世誣民]~혹약[或躍]~혹자의봉사[或自疑封事]~혹혹[掝掝] 783
5291 가무경[歌無競]~가무담석[家無擔石]~가무입장안[歌舞入長安]~가미[價米] 783
5290 황화집[皇華集]~황화취죽본비진[黃花翠竹本非眞]~황황중니[遑遑仲尼] 790
5289 가변[加籩]~가병[佳兵]~가보보지[可輔輔之]~가보어산경[假步於山扃] 790
5288 황권[黃卷]~황극[皇極]~황금대[黃金臺]~황금압[黃金鴨]~황기[黃綺] 796
5287 황막[荒幕]~황매선사[黃梅禪師]~황매우[黃梅雨]~황면[黃面]~황명[蝗螟] 799
5286 황복[荒服]~황봉주[黃封酒]~황분[皇墳]~황비자달[黃扉紫闥]~황비피현[黃扉避賢] 802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