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봉지속[可封之俗]~가봉지주[歌鳳之儔]~가부[葭莩]~~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000  

가봉지속[可封之俗] 가봉(可封)비옥가봉(比屋可封)’의 줄임말로 풍속이 아름다워 집집마다 봉()함을 받을 만큼 인물이 많다는 뜻이다. 한서(漢書) 왕망전(王莽傳)에 이르기를 요순시대(·舜時代)에는 집집마다 다 봉()하여주어도 되었다.”라는 내용이 보이며, 논형(論衡) 솔성전(率性傳)에는 요순(堯舜)의 백성들은 집집마다 다 봉()하여도 되었고, 걸주(·)의 백성들은 집집마다 다 죽여도 되었다.”라고 보인다.

가봉지주[歌鳳之儔] 봉황 노래 부른 무리. 성인의 도가 행해지지 않는 것을 탄식하여 거짓으로 미친 척하여 세상을 피한 무리를 말한다. 춘추 시대 초나라의 은자인 접여(接輿)가 초나라로 가려고 하는 공자의 수레 앞을 지나면서 노래하기를 봉이여 봉이여, 어찌 그리도 덕이 쇠했는고.[鳳兮鳳兮 何德之衰]”라고 하였는데, 이는 공자를 봉새에 비유하여 태평 시대도 아닌데 숨지 않고 세상에 나온 것을 기롱한 말이다. <論語 微子>

가부[葭莩] 가부는 갈대 대롱 속에 붙은 엷은 막()을 가리킨 것으로, 전하여 가부의 친척이란 소원한 친척 또는 소원한 교의(交誼)의 뜻으로 자신을 낮추어 쓰는 말이다.

가부[葭莩] 가부는 친함이 박한 것을 비유한 것인데, 후세에는 척의(戚誼)가 있음을 표현하는 말로 쓰였다. 한서(漢書) 53 중산정왕전(中山靖王傳)가부(葭莩)는 친()이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하였는데, 그 주()()는 갈대요, ()는 갈대 대롱 속에 있는 지극히 엷은 흰 청이다.”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225 가부[賈傅]~가부[葭莩]~가부[賈傅]~가부[假父] 975
5224 호로[葫蘆]~호룡도[虎龍韜]~호리[蒿里]~호리[毫釐]~호리건곤[壺裏乾坤] 976
5223 가신강음[佳辰强飮]~가신위모[假神爲謀]~가실[嘉實]~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979
5222 가시평[歌詩評]~가식[假息]~가식[家食]~가식고벌[可食故伐] 980
5221 가슬석자[歌瑟析子]~가슬추연[加膝墜淵]~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985
5220 가도[賈島]~가도[家道]~가도[可道]~가도[可度]~가도[家塗]~가도[椵島] 986
5219 가씨삼호[賈氏三虎]~가씨소[賈氏疏]~가아[駕鵝]~가아[可兒] 989
5218 가봉지속[可封之俗]~가봉지주[歌鳳之儔]~가부[葭莩]~~ 1001
5217 가승[家乘]~가승미[加升米]~가시불급국[家施不及國]~가시아[歌詩雅] 1001
5216 호구[狐丘]~호구[虎丘]~호구지계[狐丘之戒]~호구지책[糊口之策]~호군[護軍] 1005
5215 가수부각궁[嘉樹賦角弓]~가수부시[假手賦詩]~가수전[嘉樹傳] 1005
5214 가아수년[假我數年]~가악[嘉樂]~가암[賈黯]~가액인[加額人] 100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