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성[佳城]~가성[家聲]~가성견일[佳城見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  

가성[佳城] 가성은 묘소를 일컫는 말이다. ()나라 고조(高祖)의 명신인 등공(滕公) 하후영(夏侯嬰)이 하루는 말을 타고 동도문(東都門)에 이르렀는데, 말이 가지 않고 발로 땅을 차기에 그곳을 파 보니 석곽(石槨) 하나가 나왔는데, 여기에 답답하던 가성이 3천 년 만에 태양을 보았네. , 등공이 이곳에 머물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居此室]”라는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었다. 이에 등공이 유언하여 자신이 죽은 뒤에 이곳에 장사지내게 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西京雜記 卷4>

가성[佳城] 무덤을 뜻한다. 한 고조(漢高祖)의 명신인 하후영(夏侯嬰)은 봉호가 등공(滕公)인데, 등공이 일찍이 말을 타고 동도문(東都門)에 이르렀을 때 말이 가지 않고 발로 땅을 허비적거리므로, 그곳을 파 본 결과 석곽(石槨) 하나가 나왔다. 이를 깨끗이 씻어서 보니 답답하던 가성이 삼천 년 만에 태양을 보았도다. , 등공이 이곳에 거처하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居此室]”라는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었다. 이에 등공이 죽은 뒤에 유명(遺命)에 의해 그곳에 장사 지냈다. <西京雜記 卷4>

가성[佳城] 아름다운 성(). 무덤의 견고함을 성에 비유하여 이른 말이다. ()나라 등공(滕公)이 말을 타고 가다가 동도문(東都門) 밖에 이르자 말이 울면서 앞으로 나가지 않고 발로 오랫동안 땅을 굴렀다. 사졸(士卒)을 시켜 땅을 파보니 깊이 석 자쯤 들어간 곳에 석곽(石槨)이 있고, 거기에 가성(佳城)이 울울하니, 삼천 년 만에야 해를 보도다. 아아! 등공이여, 이 실에 거처하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 居此室]”라는 글이 새겨져 있었다 한다. <西京雜記 卷4>

가성[家聲] 여러 대 전해 오는 그 집안의 명성. 집안의 명예.

가성견일[佳城見日] 가성은 묘소를 일컫는 말로, 해를 본다는 것은 다시 무덤을 열어 천장한다는 뜻이다. ()나라 고조(高祖)의 명신인 등공(滕公) 하후영(夏侯嬰)이 하루는 말을 타고 동도문(東都門)에 이르렀는데, 말이 가지 않고 발로 땅을 차기에 그곳을 파 보니 석곽(石槨) 하나가 나왔는데, 여기에 답답하던 가성이 3천 년 만에 태양을 보았네. , 등공이 이곳에 머물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居此室]”라는 명문(銘文)이 새겨져 있었다. 이에 등공이 유언하여 자신이 죽은 뒤에 이곳에 장사지내게 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西京雜記 卷4>

 

 



번호 제     목 조회
5332 가성[佳城]~가성[家聲]~가성견일[佳城見日] 36
5331 가섭미소[伽葉微笑]~가섭염화[迦葉拈花]~가섭진종[迦葉眞宗] 35
5330 가설작라[可設雀羅]~가섭[迦葉]~가섭[假攝]~가섭국[迦葉國] 34
5329 가선긍불능[嘉善矜不能]~가선령[嘉善令]~가선리[駕仙鯉]~가설[假設] 31
5328 가서한[哥舒翰]~가석이참[嘉石以慙]~가선[歌扇]~가선[嘉善] 32
5327 가서백란[佳婿伯鸞]~가서수동관[哥舒守潼關]~가서저만금[家書抵萬金] 39
5326 가생척축 복소선실[賈生斥逐 復召宣室]~가생통한[賈生痛漢]~가서[哥舒]~가서[嘉瑞] 33
5325 가생수체[賈生垂涕]~가생장태식[賈生長太息]~가생지통[賈生之痛] 36
5324 가생가도[賈生賈島]~가생기복[賈生忌鵩]~가생비고[賈生非辜] 40
5323 가상[可尙]~가상원령[假湘源令]~가색[稼穡]~가생[賈生] 35
5322 가산[假山]~가산[賈山]~가삽삼만축[架揷三萬軸] 222
5321 가사마[家司馬]~가사유지[可使由之]~가사임장[家事任長]~가사협[賈思勰]~가삭[家削] 193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