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성운불비[歌聲雲不飛]~가성울울[佳城鬱鬱]~가성일관[佳城日關]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40  

가성운불비[歌聲雲不飛] 옛날 진()나라에 노래를 아주 잘했던 진청(秦靑)이란 사람이 자기의 제자 설담(薛譚)을 전송하는 자리에서 손수 박자를 치며 슬피 노래하니, 구슬픈 노랫소리가 숲을 진동하여 메아리가 멀리 가는 구름을 멈추게 했다는 데서 온 말로, 전하여 뛰어난 시가(詩歌)를 의미한다. <列子 湯問>

가성울울[佳城鬱鬱] ()나라 등공(滕公)의 장례 행렬이 동도문(東都門) 밖에 이르자 말이 울면서 앞으로 나가지 않은 채 발로 오랫동안 땅을 구르기에, 사졸(士卒)을 시켜 땅을 파 보니 깊이 석 자쯤 들어간 곳에 석곽(石槨)이 있고, 거기에 가성이 울울하니, 삼천년 만에야 해를 보도다. 아아, 등공이여 이 실에 거처하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 居此室]”라는 글이 새겨져 있었다 한다. <西京雜記 卷4>

가성일관[佳城日關] 무덤에 안장되는 것을 말한다. ()나라 등공(滕公)이 말을 타고 가다가 동도문(東都門) 밖에 이르자 말이 울면서 앞으로 나가지 않고 발로 오랫동안 땅을 굴렀다. 사졸(士卒)을 시켜 땅을 파보니 석곽(石槨)이 나왔는데 거기에 답답한 무덤이 삼천 년만에 해를 보리라. 아아! 등공이여, 이 방에 거처하리라.[佳城鬱鬱, 三千年見白日, 吁嗟滕公, 居此室.]”라는 글이 새겨져 있었다고 한다. <西京雜記 卷4>

 

 



번호 제     목 조회
5333 가성운불비[歌聲雲不飛]~가성울울[佳城鬱鬱]~가성일관[佳城日關] 1241
5332 가성[佳城]~가성[家聲]~가성견일[佳城見日] 746
5331 가섭미소[伽葉微笑]~가섭염화[迦葉拈花]~가섭진종[迦葉眞宗] 837
5330 가설작라[可設雀羅]~가섭[迦葉]~가섭[假攝]~가섭국[迦葉國] 756
5329 가선긍불능[嘉善矜不能]~가선령[嘉善令]~가선리[駕仙鯉]~가설[假設] 652
5328 가서한[哥舒翰]~가석이참[嘉石以慙]~가선[歌扇]~가선[嘉善] 682
5327 가서백란[佳婿伯鸞]~가서수동관[哥舒守潼關]~가서저만금[家書抵萬金] 707
5326 가생척축 복소선실[賈生斥逐 復召宣室]~가생통한[賈生痛漢]~가서[哥舒]~가서[嘉瑞] 744
5325 가생수체[賈生垂涕]~가생장태식[賈生長太息]~가생지통[賈生之痛] 807
5324 가생가도[賈生賈島]~가생기복[賈生忌鵩]~가생비고[賈生非辜] 842
5323 가상[可尙]~가상원령[假湘源令]~가색[稼穡]~가생[賈生] 636
5322 가산[假山]~가산[賈山]~가삽삼만축[架揷三萬軸] 1494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