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수부각궁[嘉樹賦角弓]~가수부시[假手賦詩]~가수전[嘉樹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2  

가수부각궁[嘉樹賦角弓] 각궁편(角弓篇)은 시경(詩經) 소아(小雅)의 편명으로, 이 시는 임금이 소인들의 참소하는 말만 듣고 친족들을 멸시하므로, 친족들이 임금을 원망하여 부른 노래이다. 즉 춘추 시대 진()나라 한선자(韓宣子)가 노() 나라에 사신 갔을 때 노 나라 소공(昭公)이 베푼 향연에서 각궁편을 부르고, 이어 노 나라 계무자(季武子)의 집에서 베푼 주연에 참석했을 때 그 집에 아름다운 나무가 있으므로 한 선자가 이를 좋다고 칭찬하자, 계무자가 말하기를 제가 이 나무를 잘 길러서, 선생께서 각궁편을 노래해 주신 정을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左傳 昭公二年>

가수부시[假手賦詩] 남의 손을 빌어 시를 짓다. 수서(隋書) 유현전(劉炫傳)유현(劉炫)은 자신의 상태에 대해 말하기를 공사(公私)간에 작성한 문장이나 서간에는 일찍이 남의 손을 빈 것이 없었다.”고 하며, 사통(史通) 재문편(載文篇), 위진(魏晉)시대 이래 거짓으로 썼거나 덧붙여 쓴 잘못이 다섯 가지가 있는데 그 세 번째가 남의 손을 빌어 쓰기[假手]’라고 하였다. 엽소태(葉紹泰)육조시대의 문장은 오직 양()나라 때에만 성황을 이루었다 할 만한데, 유한 귀족자제들이 조정 선비들의 수치거리였던 것은 이 명인집(名人集) 속에도 남이 대신해서 지은 작품이 많기 때문이다.”라고 하였다.

가수전[嘉樹傳] 춘추 시대 진()나라 한선자(韓宣子)가 노()나라로 빙문(聘問) 가서 시경(詩經) 각궁(角弓)을 읊었다. 그리고 계무자(季武子)의 집에서 연회를 베풀 때 뜰에 한 그루 좋은 나무가 있는 것을 보고 한선자가 찬미하니, 계무자가 (宿)이 감히 이 나무를 잘 길러서 각궁 시를 잊지 않고 기억하지 않을 수 있으리오.”라고 하고는 시경(詩經)의 감당(甘棠)을 외웠다. 이에 한선자가 ()는 감당할 수 없으니, 소공(召公)에는 도저히 미칠 수 없습니다.”라고 하였다. 두보(杜甫)겨울날 이백을 생각하며[冬日有懷李白]’가수라 한 좌전(左傳)을 다시 찾으며 각궁이란 시를 잊지 않노라.[更尋嘉樹傳, 不忘角弓詩.]”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344 가액지망[加額之望]~가야[伽倻]~가야[伽倻]~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가양[嘉釀] 152
5343 가아수년[假我數年]~가악[嘉樂]~가암[賈黯]~가액인[加額人] 53
5342 가씨삼호[賈氏三虎]~가씨소[賈氏疏]~가아[駕鵝]~가아[可兒] 46
5341 가신강음[佳辰强飮]~가신위모[假神爲謀]~가실[嘉實]~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49
5340 가시평[歌詩評]~가식[假息]~가식[家食]~가식고벌[可食故伐] 52
5339 가승[家乘]~가승미[加升米]~가시불급국[家施不及國]~가시아[歌詩雅] 61
5338 가슬석자[歌瑟析子]~가슬추연[加膝墜淵]~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52
5337 가수편[嘉樹篇]~가숙[家塾]~가숙당서[家塾黨序] 51
5336 가수부각궁[嘉樹賦角弓]~가수부시[假手賦詩]~가수전[嘉樹傳] 53
5335 가쇄[枷鎖]~가수[嘉樹]~가수[佳手]~가수[假守]~가수[家數] 49
5334 가소[賈疏]~가소년[賈少年]~가속[賈餗]~가손[賈遜] 55
5333 가성운불비[歌聲雲不飛]~가성울울[佳城鬱鬱]~가성일관[佳城日關] 61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