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슬석자[歌瑟析子]~가슬추연[加膝墜淵]~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936  

가슬석자[歌瑟析子] () 나라 때 육가(陸賈)가 일찍이 남월(南越)에 사신 가서 얻은 천금(千金)을 나누어 다섯 아들에게 각각 이백 금(二百金)씩을 주어 분가시키고, 자신은 안거사마(安車駟馬)에 가무고슬(歌舞鼓瑟)하는 시종(侍從) 10인과 보검(寶劍) 한 자루만 소지하면서 자식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너희들 집에 찾아갔을 적에는 대접을 극진히 해야 한다. 그리고 내가 죽는 집에서는 내가 가지고 있는 수레와 보검과 가무고슬하는 시종들을 차지하게 될 것이다.”라고 한 고사에서 온 말이다. <史記 卷十七>

가슬추연[加膝墜淵] 법도를 넘는 지나친 애증(愛憎)을 이른다. 고우면 무릎에 앉히고 미우면 못에 떨어뜨린다는 말로, 좋아하고 싫어하는 마음이 지나치게 변덕스러움을 뜻한다. 예기(禮記) 단궁 하(檀弓下)에서 자사(子思)가 말하기를 오늘날의 군주는 사람을 기용하기를 마치 무릎에라도 앉힐 듯이 하고, 사람을 물리치기를 마치 못에 떨어뜨릴 듯이 한다.[今之君子 進人若將加諸膝 退人若將墜諸淵]”고 하였다.

가슬추연[加膝墜淵] 사랑하여 나오게 하고자 할 때에는 장차 무릎 위에 올려놓을 듯이 총애하다가도 미워하여 물리치고자 할 때에는 장차 연못에 빠뜨릴 듯이 미워하여, 사랑하고 미워하기를 마음대로 하는 것을 뜻한다. 예기(禮記) 단궁 하(檀弓下)에서 자사(子思)가 이르기를 오늘날의 위정자들은 사람을 나오게 할 때에는 장차 무릎에 올려놓을 듯이 하다가 사람을 내칠 적에는 장차 연못에 빠뜨릴 듯이 한다.[今之君子 進人若將加諸膝 退人若將隊諸淵]”고 하였다.

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가가(家家)마다 익히고 호호(戶戶)마다 보았다는 말이다. ()는 자세히 봄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237 가고가하[可高可下]~가고분[歌叩盆]~가곡[歌哭]~가공[加功]~가공언[賈公彦] 892
5236 호리곡[蒿里曲]~호리애만[蒿里哀挽]~호리옥경[壺裏玉京]~호리유천[壺裏有天] 895
5235 호증[胡曾]~호지원[胡地怨]~호천[壺天]~호천망극[昊天罔極] 897
5234 화유[火維]~화음[華陰]~화의[化衣]~화이부동[和而不同]~화익선[畫鷁船]~화일[畫一] 902
5233 호량[濠梁]~호량유[濠梁游]~호려[虎旅]~호련기[瑚璉器] 907
5232 화호각곡[畫虎刻鵠]~화호로[畫葫蘆]~화호유구[畵虎類狗]~화홍옥백[花紅玉白] 912
5231 홍노[洪爐]~홍농도하[弘農渡河]~홍니[紅泥]~홍니[鴻泥]~홍도설니[鴻蹈雪泥] 918
5230 황정[黃精]~황정[黃鼎]~황정[黃庭]~황정경[黃庭經]~황정환백아[黃庭換白鵝] 925
5229 화정[和靖]~화정사녹[和靖辭祿]~화정지학[華亭之鶴]~화정학려[華亭鶴唳] 928
5228 가씨삼호[賈氏三虎]~가씨소[賈氏疏]~가아[駕鵝]~가아[可兒] 934
5227 가시평[歌詩評]~가식[假息]~가식[家食]~가식고벌[可食故伐] 935
5226 가슬석자[歌瑟析子]~가슬추연[加膝墜淵]~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93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