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신강음[佳辰强飮]~가신위모[假神爲謀]~가실[嘉實]~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866  

가신강음[佳辰强飮] 두보(杜甫)의 소한식주중작(小寒食舟中作) 시에 좋은 때에 억지로 술 마시고 밥은 차게 먹고, 안석 기대어 쓸쓸히 할관 쓰고 앉았노라.[佳辰强飮食猶寒, 隱几蕭條戴鶡冠.]”라고 하였다. <杜少陵詩集 卷23>

가신위모[假神爲謀] 예기(禮記) 왕제(王制)귀신의 힘을 가탁해서 백성을 의혹케 하는 자는 사형에 처한다.”라는 말이 나온다.

가실[嘉實] 맛좋은 과일이다.

가씨규렴[賈氏窺簾] 가씨는 가충(賈充)의 딸이다. () 한수(韓壽)는 자()가 덕진(德眞)인데 용모가 아름다웠다. 가충이 그를 불러 사공연(司空掾)을 삼고 매양 동료 빈객들과 연회를 여니 그의 딸이 자물쇠 틈으로 그를 엿보고 서로 통했다. 그때 서역에서 공물로 보내온 기이한 향료가 있었는데 한 번 뿌리면 한 달을 넘도록 향이 흩어지지 않았으므로 황제가 그것을 귀히 여겨 가충에게 하사했는데, 딸이 그것을 훔쳐 한수에게 주었다. 가충이 그것을 알고 딸을 한수에게 시집보냈다는 고사가 있다. <唐詩鼓吹>

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가씨(賈氏)는 가충(賈充)이고, 한연(韓掾)은 한수(韓壽)를 가리킨다. ‘는 젊고 아름다운 모습을 말한다. 세설신어(世說新語) 혹닉(惑溺)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보인다. ()나라 한수(韓壽)는 용모가 뛰어났는데 사공(司空) 가충(賈充)이 그를 불러 자신의 하급관리[]로 삼았다. 가충이 모임을 가질 때마다 가충의 딸이 주렴 너머에서 한수를 엿보며 마음에 들어 하였다. 그 후 자신의 하녀를 그의 집에 보내 연락을 주고받다가 급기야는 한수의 집에서 정을 나누게 된다. 한수에게서는 남과 다른 좋은 향내[奇香]가 났는데, 서역에서 온 이 향은 황제가 가충에게 내려준 것으로 가충의 딸이 몸에 지니고 있다가 한수에게 준 것이었다. 이 향 때문에 둘 사이가 탄로나 가충은 딸을 한수에게 시집보냈다.

 

 



번호 제     목 조회
5237 호도격주[號咷擊柱]~호두[虎頭]~호두[鄠杜]~호두전신[虎頭傳神] 826
5236 화호각곡[畫虎刻鵠]~화호로[畫葫蘆]~화호유구[畵虎類狗]~화홍옥백[花紅玉白] 831
5235 홍노[洪爐]~홍농도하[弘農渡河]~홍니[紅泥]~홍니[鴻泥]~홍도설니[鴻蹈雪泥] 838
5234 화류[花柳]~화륜[火輪]~화문[花門]~화미구미[畫眉求媚]~화발치진[華髮緇塵] 839
5233 호증[胡曾]~호지원[胡地怨]~호천[壺天]~호천망극[昊天罔極] 848
5232 가고가하[可高可下]~가고분[歌叩盆]~가곡[歌哭]~가공[加功]~가공언[賈公彦] 850
5231 화정[和靖]~화정사녹[和靖辭祿]~화정지학[華亭之鶴]~화정학려[華亭鶴唳] 852
5230 가씨삼호[賈氏三虎]~가씨소[賈氏疏]~가아[駕鵝]~가아[可兒] 853
5229 가슬석자[歌瑟析子]~가슬추연[加膝墜淵]~가습이호묘[家習而戶眇] 854
5228 가시평[歌詩評]~가식[假息]~가식[家食]~가식고벌[可食故伐] 854
5227 호량[濠梁]~호량유[濠梁游]~호려[虎旅]~호련기[瑚璉器] 859
5226 가분불가분[可分不可分]~가분지락[歌汾之樂]~가불가연불연[可不可然不然] 863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