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신강음[佳辰强飮]~가신위모[假神爲謀]~가실[嘉實]~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137  

가신강음[佳辰强飮] 두보(杜甫)의 소한식주중작(小寒食舟中作) 시에 좋은 때에 억지로 술 마시고 밥은 차게 먹고, 안석 기대어 쓸쓸히 할관 쓰고 앉았노라.[佳辰强飮食猶寒, 隱几蕭條戴鶡冠.]”라고 하였다. <杜少陵詩集 卷23>

가신위모[假神爲謀] 예기(禮記) 왕제(王制)귀신의 힘을 가탁해서 백성을 의혹케 하는 자는 사형에 처한다.”라는 말이 나온다.

가실[嘉實] 맛좋은 과일이다.

가씨규렴[賈氏窺簾] 가씨는 가충(賈充)의 딸이다. () 한수(韓壽)는 자()가 덕진(德眞)인데 용모가 아름다웠다. 가충이 그를 불러 사공연(司空掾)을 삼고 매양 동료 빈객들과 연회를 여니 그의 딸이 자물쇠 틈으로 그를 엿보고 서로 통했다. 그때 서역에서 공물로 보내온 기이한 향료가 있었는데 한 번 뿌리면 한 달을 넘도록 향이 흩어지지 않았으므로 황제가 그것을 귀히 여겨 가충에게 하사했는데, 딸이 그것을 훔쳐 한수에게 주었다. 가충이 그것을 알고 딸을 한수에게 시집보냈다는 고사가 있다. <唐詩鼓吹>

가씨규렴한연소[賈氏窺簾韓掾少] 가씨(賈氏)는 가충(賈充)이고, 한연(韓掾)은 한수(韓壽)를 가리킨다. ‘는 젊고 아름다운 모습을 말한다. 세설신어(世說新語) 혹닉(惑溺)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보인다. ()나라 한수(韓壽)는 용모가 뛰어났는데 사공(司空) 가충(賈充)이 그를 불러 자신의 하급관리[]로 삼았다. 가충이 모임을 가질 때마다 가충의 딸이 주렴 너머에서 한수를 엿보며 마음에 들어 하였다. 그 후 자신의 하녀를 그의 집에 보내 연락을 주고받다가 급기야는 한수의 집에서 정을 나누게 된다. 한수에게서는 남과 다른 좋은 향내[奇香]가 났는데, 서역에서 온 이 향은 황제가 가충에게 내려준 것으로 가충의 딸이 몸에 지니고 있다가 한수에게 준 것이었다. 이 향 때문에 둘 사이가 탄로나 가충은 딸을 한수에게 시집보냈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137 가시평[歌詩評]~가식[假息]~가식[家食]~가식고벌[可食故伐] 1133
136 해오[蟹螯]~해옥신주[海屋新籌]~해옥첨주[海屋添籌]~해온풍[解慍風] 1132
135 가도[賈島]~가도[家道]~가도[可道]~가도[可度]~가도[家塗]~가도[椵島] 1132
134 한문석로대[漢文惜露臺]~한반장[漢盤掌]~한발[捍撥]~한부[恨賦] 1131
133 혼비백산[魂飛魄散]~혼속유하[混俗柳下]~혼야왕[渾邪王]~혼연일치[渾然一致] 1128
132 가분불가분[可分不可分]~가분지락[歌汾之樂]~가불가연불연[可不可然不然] 1127
131 형제이난[兄弟二難]~형제혁장[兄弟鬩墻]~형주[荊州]~형주면[荊州面] 1119
130 항풍항우[恒風恒雨]~항하사[恒河沙]~항해[沆瀣]~항해금경[沆瀣金莖]~항해정양[沆瀣正陽] 1116
129 항아계수[姮娥桂樹]~항아분월[嫦娥奔月]~항액[亢軛]~항영[項嬰] 1114
128 호상락[濠上樂]~호섭수 유기미[狐涉水 濡其尾]~호생[好生]~호성[鄗城] 1110
127 한제음풍[漢帝吟風]~한제폐북관[漢帝閉北關]~한주상림[漢主上林] 1109
126 황도[黃圖]~황도[黃道]~황도일[黃道日]~황독[黃獨]~황두랑[黃頭郞] 1108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