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돈[江豚] ~ 강동주[江東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58  
♞강돈[江豚] 물 속에서 사는 돼지처럼 생긴 짐승. 허혼(許渾)의 금릉회고(金陵懷古) 시에, “돌제비가 구름 털면 개인 날도 비가 오고, 강돼지가 물 뿜으면 밤 되어 바람불지.[石燕拂雲晴亦雨 江豚吹浪夜還風]” 하였다.
♞강동[江東] 진양(晉陽).
♞강동군[江東郡] 초회왕이 월나라를 멸하고 설치한 군이다. 관할구역은 지금의 안휘성 동남부, 강소성 남부 및 절강성 북부지역을 포함했다.
♞강동독보[江東獨步] 진(晉) 나라 왕탄지(王坦之)가 약관(弱冠)에 재명을 날려 강동 지방에 필적할 만한 자가 없자, 당시에 “성덕이 절륜한 치가빈이요, 강동의 독보 왕문도로세.[盛德絶倫郗嘉賓 江東獨步王文度]”라고 일컬었다고 하는데, 문도는 왕탄지의 자(字)이고 가빈은 극초(郗超)의 소자(小字)이다. <晉書 王坦之傳>
♞강동주[江東舟] 부귀영화로 인하여 비참한 최후를 맞은 경우로서, 초한(楚漢) 시대 항우(項羽)가 한왕(漢王)과의 전쟁에서 크게 패하고 단신으로 다시 고향인 강동(江東)으로 건너가려다가 탄식하기를 “내가 강동의 8천 자제들을 거느리고 서쪽으로 건너가 싸우다가 지금 살아 돌아온 자제가 하나도 없으니, 내가 무슨 면목으로 강동의 부형들을 볼 수 있겠는가.”하고 스스로 목을 찔러 자결했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史記 項羽本紀>
 



번호 제     목 조회
352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3331
351 습감[習坎] ~ 습씨가[習氏家] 3331
350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3332
349 가진구산[駕晉緱山] ~ 가친[家親] 3333
348 불가구약[不可救藥] ~ 불가승[不可勝] 3335
347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335
346 간과미식수신행[干戈未息戍申行] ~ 간난신고[艱難辛苦] 3335
345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3335
344 간뇌도지[肝腦塗地] ~ 간담초월[肝膽楚越] 3337
343 감호[鑑湖] ~ 갑을첨[甲乙籤] 3337
342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3339
341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3339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