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제민왕[齊湣王] ~ 제분[除糞]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28  
♞제민왕[齊湣王] 기원전 300년부터 284년까지 재위한 전국 때 제나라의 군주다. 전(田) 성에 이름은 지(地)이고 제선왕의 아들이다. 재위 기간 중, 진소왕과 함께 제(帝)를 칭하다가 후에 제호(帝號)를 버리고 왕호를 다시 사용했다. 제나라의 강한 군사력에 의지하여 빈빈히 주위의 제후국들을 침략하여 남쪽으로는 초나라의 회수(淮水) 이북의 땅을 빼앗고, 서쪽으로는 삼진(三晋)을 공격하여 다시 주나라의 영토를 병합하여 천자가 되려고 시도했다. 다시 군사를 대거 일으켜 송나라를 멸하여 병탄함으로 해서 진소왕의 분노를 샀다. 이에 진소왕은 연(燕), 초(楚) 및 삼진과 연합하여 제나라를 공격하기 위해 군사를 일으켜 연나라 장수 악의(樂毅)를 5국 연합군의 대장으로 삼았다. 임치(臨淄)에서 악의의 연군에게 참패한 제민왕은 도주하여 거성(莒城)으로 달아났으나 초나라 장수 요치(淖齒)에게 살해되었다.
♞제분[除糞] 불가(佛家)의 말에, “처음에 석가(釋迦)가 화엄경(華嚴經)을 설하니 중생(衆生)들이 놀라기에 부득이 다시 소승경(小乘經)을 설하고, 뒤에 다시 방등경(方等經)을 설하며, 최후에 법화경(法華經)을 설하여 성불(成佛)하게 하였다. 이것을 비유하면 아들이 처음에 집을 버리고 도망하여 걸인이 되어 돌아다녔다. 이것은 중생이 미혹하여 고해(苦海)에 돌고 도는데 비유하였다. 부모는 사람을 시켜 그 아들을 집으로 데려오니, 아들은 부잣집의 화려한 것을 보고 놀라 도망치려 하였다. 부모는 다시 수단을 써서 집안에서 거름이나 치고[除糞] 품삯을 받게 하여 아들은 안심하고 있었다. 다시 집안에 출입하기를 익숙히 하고 다시 차차 보물이 있는 데를 알게 하고 최후에 열쇠를 모두 주어 살림살이를 맡겼다. 거름치는 것은 소승경을 배울 때요, 최후에 법화경은 살림을 모두 맡긴 것이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28 접리[接䍦] ~ 접석[接淅] 3038
4827 조침상[弔沈湘] ~ 조포[朝飽] 3038
4826 노래무채[老萊舞綵] ~ 노래지희[老萊之戱] ~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3037
4825 우락[牛酪] ~ 우로지택[雨露之澤] 3035
4824 현가[絃歌] ~ 현가지호성[絃歌至虎城] 3035
4823 정서이견[情恕理遣] ~ 정성[政成] 3032
4822 승란[乘鸞] ~ 승로사랑[承露絲囊] 3032
4821 자웅[雌雄] ~ 자웅미변[雌雄未辨] 3031
4820 쌍리[雙鯉] ~ 쌍미[雙美] 3031
4819 후장[堠墻] ~ 후종[候鍾] 3030
4818 범초[凡楚] ~ 범초존망[凡楚存亡] 3029
4817 제민왕[齊湣王] ~ 제분[除糞] 302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