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항[强項] ~ 강항령[强項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75  
♞강항[强項] 강항은 굳센 목이란 뜻으로 강직함을 이른 말이다. 광무제(光武帝) 때에 호양공주(湖陽公主)의 종[奴]이 사람을 죽였으므로, 당시 낙양령(洛陽令)으로 있던 동선이 그를 잡아다 죽이었다. 그러자 공주가 이 일을 임금께 하소연한 결과, 마침내 임금이 동선을 잡아다 놓고 공주에게 사과를 하라고 하였으나 듣지 않자, 억지로 머리를 조아리게 하니, 동선이 두 팔로 땅을 힘껏 버티어 끝내 머리를 숙이지 않으므로, 임금이 마침내 강항령(强項令)을 내보내라고 명했던 데서 온 말이다. <後漢書 董宣傳>
♞강항령[强項令] 강직하여 굴(屈)하지 않는 현령(縣令)이란 뜻으로, 후한(後漢) 때의 동선(董宣)을 가리킨 말이다. 동선이 낙양령(洛陽令)으로 있을 때, 호양공주(湖陽公主 광무제(光武帝)의 손위 누이임)의 종이 대낮에 사람을 죽여 공주의 집에 숨겨놓았으나 옥리(獄吏)가 그를 체포하지 못했는데, 뒤에 공주가 그 종을 데리고 출행하는 때를 당하여 동선이 길에서 공주의 행차를 정지시키고 그 종을 끌어내려 때려 죽였다. 공주가 그 일을 임금에게 하소연하니, 임금이 크게 노하여 동선을 불러다 놓고 매를 때려 죽이려고 하자, 동선이 아뢰기를 “폐하께서 성덕으로 나라를 중흥시키고서 종을 놓아 선량한 사람을 죽인다면 장차 어떻게 천하를 다스릴 수 있겠습니까. 신은 매를 기다리지 않고 자살하겠습니다.” 하고는 머리로 기둥을 들이받아 유혈이 낭자하였다. 그러자 임금이 황문(黃門)을 시켜 동선을 붙잡게 하고 동선으로 하여금 공주에게 머리를 조아려 사과를 드리도록 하였으나, 동선은 두 손으로 땅을 힘껏 버티고서 끝내 머리를 숙이지 않았다. 그리하여 임금이 결국 그를 강직하게 여겨, 강항령을 내보내고 돈 삼십만을 하사하라고 조칙을 내리니, 이로부터 낙양의 강호들이 동선을 대단히 무서워하여 불법을 자행하지 못하였다. <後漢書 卷77 酷吏傳 董宣>
 
 



번호 제     목 조회
4852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311
4851 석[腊] ~ 석가측의향[石家厠衣香] 3310
4850 각력[角力] ~ 각모[角帽] 3309
4849 현가[絃歌] ~ 현가지호성[絃歌至虎城] 3309
4848 윤상[尹相] ~ 윤언[綸言] 3308
4847 거도[車徒] ~ 거령장흔[巨靈掌痕] 3308
4846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306
4845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3305
4844 삼분[三墳] ~ 삼분정족[三分鼎足] 3303
4843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3303
4842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3303
4841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30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