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단표[簞瓢] ~ 단필[丹筆]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01  
♞단표[簞瓢] 밥을 담는 대그릇과 물을 담는 표주박이란 뜻으로, 전하여 가난한 사람이 먹는 보잘것없는 음식을 뜻한다. 논어(論語) 옹야(雍也)에,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어질도다 안회(顔回)여, 한 그릇의 밥과 한 표주박의 물[一簞食一瓢飮]로 누추한 시골에 사는 것을 다른 사람들은 그 걱정을 견뎌내지 못하는데, 안회는 그 즐거움을 변치 않으니, 어질도다, 안회여.’하였다.” 하였다.
♞단표락[簞瓢樂] 안회(顔回)의 고사이다. 단(簞)은 대그릇이고 표(瓢)는 표주박인데 가난한 생활을 표현한 것이다. 공자의 제자 안회(顔回)는 집이 가난하여 한 바구니 밥과 한 바가지 물을 마시면서도 그 즐거움을 고치지 아니하였다 한다. <論語 雍也>
♞단표습진[簞瓢拾塵] 단표는 안회(顔回)를 가리킨다. 논어(論語) 옹야(雍也)에 “우리 안회는 어질기도 하다. 한 그릇 밥과 한 표주박의 물[一簞食一瓢飮]로 누항(陋巷)에서 사는 고통을 다른 사람들은 견뎌 내지를 못하는데, 우리 안회는 그 즐거움을 바꾸지 않으니, 우리 안회는 참으로 어질기도 하다.”라고 공자가 칭찬한 말이 나온다. 공자가 진(陳) 채(蔡) 사이에서 곤궁한 상황에 처했을 때, 안회가 쌀을 얻어 밥을 짓던 중에 재가 솥 안으로 들어가자 이것을 버리기가 아까워 손으로 집어먹었는데[拾塵], 이 행동이 몰래 밥을 훔쳐 먹는 것으로 오인(誤認)되어 의심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呂氏春秋 卷17 審分覽 任數>
♞단필[丹筆] 죄인(罪人)의 형(刑)을 기록하는 붓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76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3473
4875 고산유수곡[高山流水曲] ~ 고삽[苦澁] 3472
4874 백패[白牌] ~ 백포[白袍] 3469
4873 희씨[姬氏] ~ 희양[餼羊] 3467
4872 석인[碩人] ~ 석일모[惜一毛] 3464
4871 사마자미[司馬子微] ~ 사마희[司馬喜] 3464
4870 순서[馴犀] ~ 순수[鶉首] 3463
4869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3462
4868 삼분[三墳] ~ 삼분정족[三分鼎足] 3461
4867 향강[香姜] ~ 향로봉[香爐峯] 3461
4866 백판[白板] ~ 백팔음중지일심[百八音中只一心] 3460
4865 강항[强項] ~ 강항령[强項令] 3459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