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하충[夏蟲] ~ 하침대무[河沈大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01  
♞하충[夏蟲] 견문이 좁아서 사리에 어두움을 비유한 말로, 장자(莊子) 추수(秋水)에 “여름 벌레는 얼음에 대하여 말할 수 없다.” 한 데서 온 말이다.
♞하충남견[夏蟲南犬] 식견이나 지혜가 모자란 것을 비유하는 말. 하충(夏蟲)은 여름 벌레란 뜻으로 장자(莊子) 추수(秋水)에 “여름 벌레와는 얼음에 대해 말할 수 없으니 이는 계절에 구애받기 때문이다.[夏蟲 不可以語於氷者 篤於時也]” 하였고, 남월(南越) 지방의 개는 눈[雪]을 보지 못하였기 때문에 눈이 오는 것을 보면 이상하게 여겨 짖는다 한다.
♞하침[下枕] 취침(就枕)과 같다.
♞하침대무[河沈大巫] 전국(戰國) 시대 위(魏)의 서문표(西門豹)가 업현(鄴縣)의 영(令)으로 있을 때, 그 지방 습관으로 하백(河伯 수신(水神))을 위하여 부녀(婦女)에게 장가들게 한다 칭하고 부녀를 물에 빠뜨리는 일이 있으므로, 서문표가 그 폐단을 고치려고 무당을 강물에 빠뜨렸던 고사이다. <史記 滑稽傳 褚先生續>
 
 



번호 제     목 조회
5153 정주[程朱] ~ 정중훤[靜中喧] 4706
5152 하충[夏蟲] ~ 하침대무[河沈大巫] 4702
5151 팔절탄[八節灘] ~ 팔조교전[八條敎典] 4699
5150 조욱[朝旭] ~ 조월천[趙月川] 4697
5149 개구소[開口笑] ~ 개두환면[改頭換面] 4697
5148 쌍조[雙鳥] ~ 쌍주[雙珠] 4696
5147 조최[漕漼] ~ 조충장부치[雕虫壯夫恥] 4696
5146 한강백[韓康伯] ~ 한걸[寒乞] 4692
5145 금릉[金陵] ~ 금리[錦里] ~ 금림[禁林] 4691
5144 장순[張巡] ~ 장순원[張順院] ~ 장신초[長信草] 4691
5143 백구맹[白鷗盟] ~ 백구시[白駒詩] 4686
5142 강호[羌胡] ~ 강호상망[江湖相忘] 468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