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대아[大雅] ~ 대아형경소아영[大兒荊卿小兒贏]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31  
♞대아[大雅] 시경(詩經) 육의(六義)의 하나로 훌륭한 정치를 노래한 정악(正樂). 시경 중에 있는 가장 전아(典雅)한 글인데, 왕도(王道)의 융성함을 노래한 시이다. 대개가 주공(周公)이 지은 것이다. 주(周) 나라가 천명을 받아 은(殷) 나라를 치고, 훌륭한 정사를 펴 덕화가 이루어졌다는 내용이다. 육의는 부(賦)․비(比)․흥(興)․풍(風)․아(雅)․송(頌)을 말한다.
♞대아소아[大兒小兒] 사람의 인품을 비유한 말이다. 후한(後漢) 때 예형(禰衡)이 공융(孔融)을 대아, 양수(楊脩)를 소아라고 칭한 데서 온 말이다.
♞대아형경소아영[大兒荊卿小兒贏] 대아(大兒)와 소아는 곧 인물의 우열을 말한 것이고, 형경은 즉 전국 시대 자객(刺客) 형가(荊軻)의 별호이고, 영(嬴)은 진왕(秦王) 의 성(姓)이다. 형가는 본디 위(衛) 나라 사람으로 연(燕) 나라에 가 노닐면서 그곳의 개백정[狗屠]으로 축(筑)을 잘 치던 고점리(高漸離)와 친하여 날마다 연시(燕市)에서 그들과 술을 마시고 노래를 부르며 서로 즐기다가, 뒤에 연 태자 단(燕太子丹)의 부탁으로 그의 원수를 갚아주기 위해 진왕을 죽이려고 떠날 적에는 또 형가가 슬피 노래하기를 “바람은 쌀쌀하고 역수는 차갑기도 해라, 장사가 한 번 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으리[風蕭蕭兮易水寒 壯士一去兮不復還].”하고 떠났는데, 그는 끝내 진 나라에 가서 진왕을 죽이지 못하고 자신만 죽고 말았다. <史記 卷八十六>
 
 



번호 제     목 조회
4768 선[蟬] ~ 선가욕란[仙柯欲爛] 3406
4767 우락[牛酪] ~ 우로지택[雨露之澤] 3406
4766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 실천궁행[實踐躬行] 3406
4765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405
4764 도남[圖南] ~ 도남붕익능창해[圖南鵬翼凌蒼海] ~ 도능규공실[道能窺孔室] 3405
4763 강포[江鮑] ~ 강하황동[江夏黃童] 3403
4762 고역사[高力士] ~ 고옥산[顧玉山] 3402
4761 취미[翠微] ~ 취법어상근득중[取法於上僅得中] 3401
4760 후장[堠墻] ~ 후종[候鍾] 3400
4759 자하[紫霞] ~ 자하곡[紫霞曲] 3399
4758 타면대건[唾面待乾] ~ 타빙[駝騁] 3399
4757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339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