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39  
♞대은[大隱] 대은(大隱)은 중은(中隱)이나 소은(小隱)과 달리 참으로 크게 깨달아 환경에 구애받음이 없이 절대적인 자유를 누리는 은자(隱者)를 말한다. 대은은 저잣거리에 살면서도 은자의 정취를 느끼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진(晉) 나라 왕강거(王康琚)의 시 반초은(反招隱)에 “작은 은자는 산림에 숨고, 큰 은자는 저자 속에 숨는다.[小隱隱陵藪 大隱隱朝市]”는 명구(名句)가 있다. <文選 卷20>
♞대은불리성시중[大隱不離城市中] 작은 은자는 숲 속에 숨고 큰 은자는 조시(朝市)에 숨는다는 글이 있다.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옛날에 학문과 재주가 있으면서 세상에 나와서 벼슬길을 구하지 않는 사람을 은사(隱士)라고 하였다. 그런데 그들은 대개 산림(山林) 깊숙한 곳에 살았었다. 그러나 그 중에 특별한 인물은 하급 관료로 자진하여 일생을 보내기도 하였으니, 그것을 조은(朝隱) 혹은 관은(官隱)이라고 하였다. 또 어떤 인물은 저자에 들어가서 조그만 장사로 일생을 보내기도 하였는데, 그것을 시은(市隱)이라 하였다. 그래서 큰 은사는 조정과 저자에 숨고[大隱隱朝市] 작은 은사는 산이나 수풀에 숨는다[小隱隱陵藪]는 말이 있었다.
 
 



번호 제     목 조회
5140 이응[李膺] ~ 이응주[李膺舟] 4528
5139 간우[干羽] ~ 간유[間維] 4528
5138 불성무물[不誠無物] ~ 불세출[不世出] 4527
5137 취우[驟雨] ~ 취우혼처총허명[吹竽混處摠虛名] 4526
5136 갱가[賡歌] ~ 갱장사[羹墻思] 4525
5135 고력사[高力士] ~ 고륜지해[苦輪之海] 4523
5134 풍수부대[風樹不待] ~ 풍수통[風樹痛] 4522
5133 손목[孫穆] ~ 손생폐호[孫生閉戶] 4520
5132 범택부가[泛宅浮家] ~ 범포한[范袍寒] 4519
5131 종남엄로[終南儼老] ~ 종두득두[種豆得豆] 4517
5130 하대관룡방[夏臺關龍逄] ~ 하돈안본[河豚贋本] 4517
5129 가리[假吏] ~ 가림[嘉林] ~ 가매[假寐] 450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