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사문[斯文] ~ 사문유취[事文類聚]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115  
♞사문[斯文] 공자의 말에서 나온 문구인데, 문왕(文王)이 죽은 뒤에 자신이 이어받은 이 도(道)라는 뜻이다. 후세의 선비들은 유학(儒學)을 사문(斯文)이라 한다.
♞사문[斯文] 사문은 이 글․이 학문․이 도(道)란 의미로, 유교(儒敎)의 학문․도의․문화 또는 유학자 즉, 선비를 말함. 논어(論語) 자한(子罕)에 “하늘이 사문(斯文)을 없애려 한다면 내가 사문에 참여하지 못하였을 것이거니와……” 하였다.
♞사문난적[斯文亂賊] 이 학문(유교)을 어지럽히는 적이란 말로 즉, 유교의 교리나 사상에 어긋나는 언행을 하는 사람을 말한다. 일종의 이단자를 가리킨다. 중세 유학이념이 지배하던 사회 속에서 다른 이념을 불인정한 상태를 반영한 용어이다.
♞사문미상[斯文未喪] 공자가 광(匡) 땅 사람들에게 포위되어 곤욕을 당하면서, “하늘이 장차 사문(斯文)을 상실하게 하려 하지 않는다면 광인(匡人)이 나를 어찌하랴.” 하였다. 사문은 곧 이 도(道)라는 뜻이다.
♞사문부산[使蚊負山] 모기(蚊)로 하여금 산을 지게 한다는 뜻으로, 능력이 부족해서 중책(重責)을 감당할 수 없는 것을 일컫는다. 蚊蚋負山. <莊子>
♞사문유취[事文類聚] 전(前)․후(後)․속(續)․별(別)․신(新)․외(外)․유(遺)집 총 2백 36권으로서 전 후․속․별집은 송 나라 축목(祝穆)의 찬이고, 신․외집은 원(元) 나라 부대용(富大用), 유집은 축연(祝淵)의 찬임. 축목이 편찬한 것은 부류(部類)를 나누어 군서(群書)의 요어(要語)․시구(詩句)․고금(古今)의 사실․고금 문집의 순으로 배열했다. 그는 사문유취(事文類聚) 서(序)에서, “因考歐陽詢徐堅所著類書 採摭事實及詩文 合而成編…”이라 하여, 당 나라 구양순의 예문유취(藝文類聚)와 서견의 초학기(初學記)의 체재를 따랐음을 밝히고 있다. 부대용과 축연의 것은 축목의 체재를 그대로 따르고 그것에 증보한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321 춘반[春盤] ~ 춘부장[椿[春]府丈] 5265
5320 장양왕[莊襄王] ~ 장어민[藏於民] ~ 장열[張說] 5206
5319 나부매[羅浮梅] ~ 나부산[羅浮山] ~ 나부춘몽[羅浮春夢] 5180
5318 번오기[樊於期] ~ 번옹해사[樊翁解事] 5173
5317 왕자교[王子喬] ~ 왕자량[王子良] 5141
5316 승고월하문[僧敲月下門] ~ 승납[僧臘] 5132
5315 추자[鶖子] ~ 추자취율[鄒子吹律] 5120
5314 사문[斯文] ~ 사문유취[事文類聚] 5116
5313 원헌[原憲] ~ 원헌씨[原憲氏] ~ 원헌치[原憲恥] 5112
5312 장하[丈下] ~ 장한[張翰] ~ 장한귀강동[張翰歸江東] 5097
5311 가부[家父] ~ 가부결정[可否決定] 5088
5310 자공[子貢] ~ 자공서[子公書] ~ 자과[炙輠] 507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