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사호[使乎] ~ 사호귀한[四皓歸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73  
♞사호[使乎] 전대(專對)는 사신이 외국에 나가 독자적으로 임기응변하며 응답하는 것을 말하는데, 거백옥(蘧伯玉)의 사신이 전대를 잘 하자 공자(孔子)가 훌륭한 사신[子曰 使乎使乎]이라고 두 번이나 찬탄한 고사가 전한다. <論語 憲問>
♞사호[四皓] 진(秦) 나라 말기에 난리를 피하여 상산(商山)에 살던 상산사호(商山四皓)로 곧 동원공(東園公)․하황공(夏黃公)․녹리선생(甪里先生)․기리계(綺里季)인데, 이들은 뒤에 장량(張良)의 초청에 의하여 한 나라로 돌아와 당시 태자였던 혜제(惠帝)를 보필하였다. <史記 留侯世家>
♞사호귀[四皓歸] 한 나라 고조(高祖) 때 고조가 태자를 폐하고 다른 아들을 태자로 세우려고 하였는데, 여러 신하들이 이에 대해 간하였으나 고조의 뜻을 돌리지 못하였다. 이때 진(秦) 나라의 학정을 피하여 상산(商山)에 들어가 숨어 살던 상산사호(商山四皓), 즉 동원공(東園公), 녹리 선생(甪里先生), 기리계(綺里季), 하황공(夏黃公) 등이 장량(張良)의 권유에 의해 산에서 내려와 태자의 우익(右翼)이 되자, 그제서야 고조가 뜻을 돌려 태자를 폐하지 않았다. <史記 卷55 留侯世家>
♞사호귀한[四皓歸漢] 한고조(漢高祖)가 장량(張良)의 기이한 꾀를 써서 황제의 공업(功業)을 이루어서 장량을 유후(留侯)에 봉하였다. 고조가 척부인(戚夫人)이 낳은 아들 여의(如意)를 사랑하여 여후(呂后)가 낳은 태자를 폐하려 하였으나, 여후가 장량의 꾀를 써서 상산(商山)에 숨어사는 사호(四皓)를 불러 와서 태자를 보좌하여 폐위(廢位)를 면하게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읍읍[悒悒] ~ 읍참마속[泣斬馬謖] 3557
4779 학가[鶴駕] ~ 학경불가단[鶴脛不可斷] 3554
4778 취가오물[醉歌傲物] ~ 취거[觜距] 3554
4777 매치애[賣癡獃] 3551
4776 맥상[陌上] ~ 맥상화곡[陌上花曲] 3551
4775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551
4774 현가[絃歌] ~ 현가지호성[絃歌至虎城] 3550
4773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550
4772 상호[商皓] ~ 상호결우[桑戶決疣] 3548
4771 불고염치[不顧廉恥] ~ 불관진일월[不管陳日月] 3547
4770 저수[沮水] ~ 저수하심[低首下心] 3547
4769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354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