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맹광[孟光] ~ 맹광양홍[孟光梁鴻]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62  
♞맹광[孟光] 후한(後漢) 양홍(梁鴻)의 아내로 자는 덕요(德曜)인데, 패릉산(霸陵山)에서 부부가 함께 밭을 갈고 길쌈하며 살다가 나중에는 남편을 따라 오현(吳縣)에 가서 살았다. 남편을 지극히 존경하여 밥을 지어 남편에게 올릴 때마다 밥상을 자기 이마의 높이까지 들어올리면서 들어갔다 하여 후세에 현숙한 아내의 모범이 되는 인물이다. <後漢書 卷八十三 梁鴻傳>
♞맹광양홍[孟光梁鴻] 양홍은 후한(後漢) 때의 은사이고, 맹광(孟光)은 바로 그의 아내 이름이다. 양홍은 본디 가난한 선비였는데, 맹광이 부유한 가정에서 시집을 와서 처음에 비단옷을 입고 화장을 하곤 하므로, 양홍이 말하기를 “나는 거친 베옷을 입은 사람과 함께 깊은 산 속에 은거하려고 했었는데, 지금 그대는 비단옷을 입고 분단장을 하니, 내가 바라는 바가 아니다.”하자, 맹광이 대번에 가시나무 비녀를 꽂고 베옷을 입고서 양홍의 앞에 나타나니, 양홍이 말하기를 “진정한 양홍의 아내이다.”하고는, 함께 패릉산중(霸陵山中)으로 들어가 살았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後漢書 卷八十三>
 
 



번호 제     목 조회
4852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302
4851 장묘식[場苗食] ~ 장문창[張文昌] 3301
4850 각력[角力] ~ 각모[角帽] 3299
4849 거도[車徒] ~ 거령장흔[巨靈掌痕] 3299
4848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3299
4847 석천[石川] ~ 석탄[石灘] 3298
4846 현가[絃歌] ~ 현가지호성[絃歌至虎城] 3298
4845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3297
4844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297
4843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296
4842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296
4841 삼분[三墳] ~ 삼분정족[三分鼎足] 329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