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색도화[三色桃花] ~ 삼생석[三生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635  
♞삼색도화[三色桃花] 인조 때 이조 판서(吏曺判書)인 남이웅(南以雄)이 관리(官吏)를 전주(銓注)할 때 반드시 서인(西人)·남인(南人)·북인(北人)의 삼색인(三色人)을 삼망(三望)에 올렸으므로 당시에 그것을 가라켜 ‘삼색도화’라고 하였다.
♞삼색리[三色李] 진(晉) 나라 때 부현(傅玄)의 이부(李賦)에 “……방릉(房陵)의 표청리(縹靑李 옥색 오얏)는 한 나무에 세 가지 색깔의 오얏이 열리고 맛과 이름이 각기 다르다.” 하였다.
♞삼생[三生] 불가(佛家)의 용어로, 사람이 태어나는 과거, 현재, 미래로, 즉 전생(前生), 현생(現生), 후생(後生)을 가리킨다. 당(唐) 나라 간의대부(諫議大夫) 이원(李源)이 낙양 혜림사(惠林寺)의 승려 원관(圓觀)과 깊은 우정을 나누다가 원관이 죽은 뒤 그가 다시 환생한 목동을 만나 서로들 알아보았다는 삼생석(三生石)의 전설이 전한다. <甘澤謠 圓觀>
♞삼생[三牲] 삼생은 소·양·돼지이다.
♞삼생석[三生石] 전생의 숙연(宿緣)을 말한다. 삼생은 불가(佛家)의 용어로, 전생(前生), 현생(現生), 후생(後生)을 가리킨다. 당 나라 때 이원(李源)과 중 원관(圓觀)이 서로 친하게 지내었는데, 함께 삼협(三峽)을 유람하다가 물을 긷는 어떤 부인을 보고 원관이 말하기를 “임산부 가운데 왕씨(王氏) 성을 가진 사람이 바로 내가 몸을 의탁할 곳이다.” 하고는 12년 뒤 중추(中秋) 달밤에 항주(杭州)의 천축사(天竺寺)에서 만나기로 약속하였다. 그리고 그날 밤에 원관이 죽고 임산부가 출산을 하였다. 그 뒤에 만나기로 약속한 날짜가 되어 이원이 약속 장소에 가서 어떤 목동(牧童)이 노래하는 소리를 듣고는 그 목동이 바로 원관의 후신인 줄을 알았다. 후대에는 이를 인해서 천축사 뒷산에 있는 돌을 삼생의 돌이라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40 건서[乾鼠] ~ 건시궐[乾屎橛] 2654
4639 헌옥재월[獻玉再刖] ~ 헌전[軒躔] 2653
4638 결신난윤[潔身亂倫] ~ 결의형제[結義兄弟] 2653
4637 좌고우면[左顧右眄] ~ 좌대신[坐待晨] 2648
4636 추곡[推轂] ~ 추기급인[推己及人] 2647
4635 견인불발[堅忍不拔] ~ 견자모유명[犬子慕遺名] 2647
4634 표표[彯彯] ~ 품휘[品彙] 2646
4633 현노[賢勞] ~ 현담[玄談] 264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