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절계극선[折桂郄詵] ~ 절교서[絶交書]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08  
♞절계극선[折桂郄詵] 보통 사람들보다 월등하게 뛰어난 것을 말한다. 극선이 누차 옹주 자사(雍州刺史)로 전직되었는데 진 무제(晉武帝)가 동당(東堂)에 모여 그를 송별하면서 묻기를 “경은 스스로 어떻게 생각하는가?”하니, 극선이 대답하기를 “신은 현량과 대책(賢良科對策)에서 천하의 제1위를 차지하였으니, 이는 계림(桂林)의 한 가지이고 곤륜산(崑崙山)의 한 조각 옥과 같습니다.”라고 하였다. <晉書 郄詵傳>
♞절고개여석[節苦介如石] 절개는 돌보다 굳다는 뜻이다.
♞절고진락[折槁振落] 고목을 자르고, 낙엽을 움직이게 한다. 매우 쉬운 일을 말한다.
♞절굉[折肱] 고어(古語)에 “세 번 자신의 팔뚝을 부러뜨려 봐야 좋은 의원이 된다.[三折肱而爲良醫]”는 말이 있는데, 이는 경험을 많이 쌓아야 조예가 깊어짐을 뜻한다. 성어(成語)로는 삼절굉(三折肱)이라 한다.
♞절교서[絶交書] 삼국 시대 위(魏) 나라의 중산대부(中散大夫)를 지낸 혜강(嵇康)이 자신을 그의 후임자로 천거한 자(字)가 거원(巨源)인 산도(山濤)에게 절교하는 글을 보낸 고사가 있다. 문선(文選)에 그의 여산거원절교서(與山巨源絶交書)가 실려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684 감[撼] ~ 감결[甘結] 3166
4683 십년호해신은중[十年湖海新恩重] ~ 십란[十亂] 3165
4682 자하[紫霞] ~ 자하곡[紫霞曲] 3164
4681 해학비[海鶴悲] ~ 행각[行脚] 3164
4680 생공[生公] ~ 생금린[生金鱗] 3163
4679 검영[黔嬴] ~ 검패[劍珮] 3158
4678 저생피리리양추[褚生皮裏裏陽秋] ~ 저소손[褚少孫] 3158
4677 가제력[歌帝力] ~ 가지[賈贄] 3157
4676 군평[君平] ~ 군희욕[群豨浴] 3157
4675 광릉[光陵] ~ 광릉산[廣陵散] 3156
4674 자하낭[紫荷囊] ~ 자하비[子夏悲] 3155
4673 위요[魏姚] ~ 위원충[魏元忠] 3154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