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순풍이호[順風而呼] ~ 순회세자[順懷世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076  
♞순풍이호[順風而呼]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소리를 지른다는 뜻으로, 좋은 기회를 타서 일을 행하면 성사하기 쉬움을 비유한 말이다.<荀子>
♞순해지[循陔志] 어버이를 봉양하면서 지내려 했다는 말이다. 가사가 없어진 시경(詩經) 소아(小雅) 남해(南陔)의 보망시(補亡詩)에 “남쪽 섬돌을 따라 올라가, 난초 캐어 어버이께 바쳐 올리리.[循彼南陔 言采其蘭]”라는 말이 나오는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
♞순해환유채란편[循陔還有采蘭篇] 어버이에 대한 봉양도 잘 할 수 있으리라는 말이다. 가사가 없어져버린 시경(詩經) 소아(小雅) 남해(南陔)의 시를 진(晉) 나라 속석(束晳)이 보완하여 만들었는데, 거기에서 “남쪽 밭두둑 따라 난초를 캐네. 어버이 생각할 적마다 마음이 왜 이리 설레는지.[循彼南陔 言采其蘭 眷戀庭闈 心不遑安]”라고 하였다.
♞순화[順和] 시 제목을 그대로 따온 것은 ‘그대로 화답한다.’는 뜻으로 ‘순화’라 하였다.
♞순회세자[順懷世子] 순회세자는 명종(明宗)의 아들로, 명종 12년(1557)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며, 호군(護軍) 윤옥(尹玉)의 딸과 가례(嘉禮)를 올렸는데, 얼마 되지 않아 후사도 보지 못한 채 계해년인 명종 18년(1563)에 13세의 어린 나이로 죽었다.
 
 



번호 제     목 조회
5153 일촉즉발[一觸卽發] ~ 일추래[一椎來] ~ 일출처천자[日出處天子] 5232
5152 정와[井蛙] ~ 정운시[停雲詩] 5226
5151 군자우[君子芋] ~ 군자지교담약수[君子之交淡若水] 5226
5150 적선[謫仙] ~ 적선천상인[謫仙天上人] 5225
5149 자형[子荊] ~ 자형화[紫荊花] 5224
5148 노생지몽[盧生之夢] ~ 노서[鷺序] ~ 노성승부[魯聖乘桴] 5224
5147 적공빈부[翟公貧富] ~ 적궤[弔詭] 5223
5146 상자[相者] ~ 상장[相將] 5221
5145 범장소거[范張素車] ~ 범조[凡鳥] 5216
5144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5215
5143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5215
5142 순악문래동솔무[舜樂聞來同率舞] ~ 순오냉연[旬五冷然] 521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