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510  

임방[林放] 예의 근본을 물은 사람이다. 춘추 시대 때 계씨(季氏)가 태산(泰山)에 여제(旅祭)를 지내자, 공자가 계씨의 가신(家臣)으로 있던 자신의 제자 염유(冉有)에게 그것을 바로잡으라고 하였다. 염유가 바로잡지 못하겠다고 답하니, 공자가 이르기를 일찍이 태산의 신령이 예의 근본을 물은 임방만도 못하다더냐.”라고 하였다. <論語 八佾>

임방[任昉] () 나라 때 태수(太守) 임방이 문장과 재주가 뛰어나고 성품이 고매하여 당시 이름난 사우(士友)들이 즐겨 따랐으며, 왕검(王儉심약(沈約) 같은 이들에게도 크게 추중(推重)되었다. <梁書 卷十四 任昉傳>

임방애객[任昉愛客] () 나라 임방은 시((()이 모두 당세에 뛰어난 재사로 이름 있는 선비들과 교유하기를 좋아하였는데, 누구나 그에게 인정을 받은 사람은 다 높이 발탁되기 때문에 수많은 선비들이 다 그를 좋아하여 따랐으므로 좌석에 손님들이 항상 수십 명씩이나 있었다. <梁書 卷十四 任昉傳>

임비[任鄙] 전국 시대 진()의 역사(力士).

임비[任鄙]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288년에 죽은 전국시대 진나라의 무장에 대역사다. 장사인 진무왕이 힘겨루기를 좋아했음으로 자신을 스스로 천거하여 진무왕의 총애를 받았다. 진소양왕 때 상국 양후(穰侯)가 그를 한중태수로 천거했다. 진나라 사람들은 저리질(樗里疾)과 같이 힘에는 임비이고 지혜는 저리라고 칭했다.

 

 



번호 제     목 조회
197 적공빈부[翟公貧富] ~ 적궤[弔詭] 5229
196 노생지몽[盧生之夢] ~ 노서[鷺序] ~ 노성승부[魯聖乘桴] 5229
195 자형[子荊] ~ 자형화[紫荊花] 5230
194 적선[謫仙] ~ 적선천상인[謫仙天上人] 5231
193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5236
192 가거식육[駕車食肉] ~ 가거정묘[家居丁卯] ~ 가계야치[家鷄野雉] 5243
191 일촉즉발[一觸卽發] ~ 일추래[一椎來] ~ 일출처천자[日出處天子] 5245
190 번간몽[墦間夢] ~ 번군[繁君] 5246
189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5247
188 추곡[推轂] ~ 추기급인[推己及人] 5248
187 장인사길연희효[丈人師吉演羲爻] ~ 장인유옹불수기[丈人有甕不須機] ~ 장인포옹[丈人抱瓮] 5250
186 장수거지어[莊叟詎知魚] ~ 장수마[莊叟馬] ~ 장수선무[長袖善舞] 5252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