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초부족[貂不足] ~ 초사청풍[楚些靑楓] ~ 초산[楚山]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61  

초부족[貂不足] () 나라 때 조왕윤(趙王倫)의 당()이 모두 경상(卿相)이 되어 그 노졸(奴卒)들까지 작위를 받음으로써, 시중(侍中중상시(中常侍) 등의 관() 장식으로 쓰는 담비꼬리가 부족하여 개꼬리로 대신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초사[楚詞] 굴원과 송옥(宋玉)은 초 나라 사람이므로, 그들의 작품인 사부(詞賦)를 초사(楚詞)라 한다.

초사[楚些] 넋을 부른다는 의미를 지닌 노래인 초사(楚辭)의 초혼(招魂)은 초() 나라 민간의 초혼가(招魂歌) 형식을 본떠서 지은 것이어서 구절 끝에 사() 자가 있는데, 이로 인해 초사(楚些)라 명명한 것이다. 혼은 본디 죽은 자의 혼을 말하지만, 초사의 초혼은 송옥(宋玉)이 죄 없이 쫓겨난 굴원(屈原)이 정신이 산란한 채 돌아오지 않는 것을 슬퍼하여 상제(上帝)의 명과 무당의 말을 가탁하여 그 정신을 부른 것이라고 한다.

초사[醮詞] 승원(僧院)에서 단()을 모으고 기도할 때 쓰는 말이다.

초사청풍[楚些靑楓] 초사(楚詞) 초혼(招魂)강물은 넘실넘실 강 언덕엔 신나무 있는데, 저 멀리 바라보니 봄마저 가슴 아파[湛湛江水兮上有楓 目極千里兮傷春心]”를 인용한 말이다. ()는 조사(助詞)이다.

초산[焦山] 강소성(江蘇省) 단도현(丹徒縣) 동쪽에 있는 산으로 일명 부옥산(浮玉山)이라고도 하는데, 삼국(三國) 때의 고사(高士) 초선(焦先)이 이 산에 은둔하였기 때문에 초산이라 했으며 초선은 천하가 생긴 이래 1인자라 하여 일초(一焦)라 불렀다.

초산[楚山] 굴원(屈原)이 조정에서 쫓겨나 실의에 잠겼던 초() 나라의 산야라는 뜻이다.

초산[楚山] 정읍(井邑)의 옛 이름이다.

초산집[椒山集] 명 나라 양계성(楊繼盛)의 문집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5 호시석노[楛矢石砮]~호시원[弧矢願]~호시지[弧矢志]~호시탐탐[虎視眈眈] 2372
484 은망해삼면[殷網解三面] ~ 은미[隱微] ~ 은배우화[銀杯羽化] 2371
483 인거희[人去稀] ~ 인경등여두[藺卿膽如斗] ~ 인공자취서계[引公子就西階] 2370
482 사궁[四窮] ~ 사극[謝屐] ~ 사급계생[事急計生] 2367
481 요관[嶢關] ~ 요굴[要屈] ~ 요극차수봉[䙅襋且誰縫] 2367
480 천은망극[天恩罔極] ~ 천응증아달[天應憎我達] ~ 천의무봉[天衣無縫] 2367
479 토각귀모[兎角龜毛]~토간[免肝]~토구[菟裘]~토규연맥[兎葵燕麥] 2366
478 북우남린[北羽南鱗] ~ 북원[北苑] ~ 북의춘현[北宜春縣] 2365
477 천보시[天保詩] ~ 천보영관[天寶伶官] ~ 천복뢰[薦福雷] 2363
476 가산[假山]~가산[賈山]~가삽삼만축[架揷三萬軸] 2362
475 봉의[縫衣] ~ 봉인[封人] ~ 봉입금지교[鳳入禁池翹] 2361
474 황강유편[黃崗遺篇]~황강적[黃岡跡]~황견묘[黃絹妙] ~황견유부[黃絹幼婦] 2356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