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눈덩이로 쳤어야


-[제042칙]악설단타 -


< 수시> -----------------------------

혼자서 제창하고 홀로 희롱하여도 흙탕물을 끼얹는 것이요, 북치고 노래하기를 혼자서 모두 하더라도 은산철벽이다. 이리저리 궁리했다가는 해골 앞에서 귀신을 볼 것이며, 찾으며 생각하면 캄캄한 산 아래 떨어지리라. 밝고 빛나는 태양은 하늘에 솟아 있고, 소슬한 맑은 바람은 온 누리에 가득하다. 말해 보아라, 옛사람에게도 잘못된 곳이 있었는가를...


< 본칙> -----------------------------

방거사가 약산스님을 하직하자, 약산이 열 명의 선객에게 문 앞까지 전송하도록 하였다. 거사는 허공에 날리는 눈을 가리키며 말하였다.

“잘도 내린다. 송이송이 딴 곳으로 떨어지지 않는구나.”

그러자 곁에 있던 선객이 말하였다.

“어느 곳으로 떨어집니까?”

거사가 따귀를 한 차례 치자 선객들이 말하였다.

“거사께서는 어찌 거친 행동을 하십니까.”

“그대가 그래 가지고서도 선객이라 한다면 염라대왕이 용서해 주지 않을 것이다.”

“거사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거사가 또다시 따귀를 친 후에 말하였다.

“눈은 떴어도 장님 같으며 입을 벌려도 벙어리 같다.”

(설두스님은 다르게 논평하였다.“처음 물었을 때 눈덩이를 뭉쳐서 바로 쳤어야지.”)


< 송> -------------------------------

눈덩이로 쳐라, 눈덩이로 쳐라

방노인의 기관은 잡을 수 없어라

천상, 인간도 전혀 모르나니

눈 속, 귓속까지 끊긴 듯 맑고 시원해라

씻은 듯 끊김이여,

파란 눈 달마라도 알아채기 어려우리


-[第042則]握雪團打 -

< 垂示> 垂示云. 單提獨弄帶. 水拖泥敲唱俱行. 銀山鐵壁. 擬議則髑髏前見鬼. 尋思則黑山下打坐. 明明杲日麗天. 颯颯淸風匝地. 且道古人還有[言+肴]訛處麽. 試擧看.

< 本則> 擧. 龐居士辭藥山. 山命十人禪客. 相送至門首. 居士指空中雪云. 好雪片片不落別處. 時有全禪客云. 落在什麽處. 士打一掌. 全云. 居士也不得草草. 士云. 汝恁麽稱禪客. 閻老子未放汝在. 全云. 居士作麽生. 士又打一掌. 云眼見如盲. 口說如啞. 雪竇別云. 初問處但握雪團便打.

< 頌> 雪團打雪團打. 龐老機關沒可把. 天上人間不自知. 眼裏耳裏絶瀟灑. 瀟灑絶. 碧眼胡僧難辨別.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