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날 밝으면 가거라


-[제041칙]투명수도 -


<수시> -----------------------------

시비가 서로 얽힌 곳은 성인도 알 수 없고, 역순이 교차할 때는 부처 또한 분별하지 못한다. 뛰어난 절세의 인물이어야만, 무리 가운데 빼어난 보살의 능력을 발현하여, 얼음 위에서 걷기도 하며 칼날 위를 달린다. 이는 마치 기린의 뿔과 같으며 불 속에 피어난 연꽃과 같다. 시방을 벗어났다는 것을 뚜렷이 봐야만 비로소 같은 길을 걷는 자임을 알 것이다. 누가 이처럼 솜씨 좋은 사람이겠느냐?


<본칙> -----------------------------

조주스님이 투자스님에게 물었다.

“완전히 죽은 사람이 다시 살아났을 때는 어떠합니까?”

투자스님은 말하였다.

“밤에 다니지 말고 날이 밝으면 가거라.”


<송> -------------------------------

살아서 안목은 갖췄으나 죽은 것과 같고

함께 먹어 안 될 약으로 작가 어찌 감별하리

옛 부처도 오히려 이르지 못했다 하는데

어느 누가 티끌 모래 뿌려대는가


-[第041則]投明須到 -

<垂示> 垂示云. 是非交結處. 聖亦不能知. 逆順縱橫時. 佛亦不能辨. 爲絶世超倫之士. 顯逸群大士之能. 向冰凌上行. 劍刃上走. 直下如麒麟頭角. 似火裏蓮花. 宛見超方. 始知同道. 誰是好手者. 試擧看.

<本則> 擧. 趙州問投子. 大死底人卻活時如何. 投子云. 不許夜行. 投明須到.

<頌> 活中有眼還同死. 藥忌何須鑒作家. 古佛尙言會未到. 不知誰解撒塵沙.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