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간택을 그만두면 될 뿐


-[제059칙]유혐간택 -


<수시> -----------------------------

하늘을 두루고 땅을 감싸며 성인을 뛰어넘고 범부를 뛰어넘으니 백 가지 풀 끝에서 열반의 오묘한 마음을 보이고 창칼이 오가는 와중에서 납승의 목숨을 심사한다. 말해 보아라, 이는 어떤 사람의 은혜를 입었기에 이처럼 할 수 있었는가를...


<본칙> -----------------------------

어떤 스님이 조주스님에게 물었다.

“지극한 도는 어려울 게 없고 그저 간택을 그만두면 될 뿐이라 하였는데, 말을 하기만 하면 그것이 곧 간택인데 스님께서는 어떻게 사람을 지도하시겠습니까?”

“왜 이 말을 다 인용하지 않느냐?”

“제가 여기까지 밖에 못 외웁니다.”

“이 지극한 도는 어려울 게 없고 오로지 간택을 그만두면 될 뿐이니라.”


<송> -------------------------------

물로 씻을 수도 없고

바람으로 날릴 수도 없네

범이 걸어가고 용이 지나가니

귀신이 소리치고 혼령이 울부짖네

머리가 세 척인 줄 그 누가 알리

마주하여 말없이 외발로 서 있네


-[第059則]唯嫌揀擇 -

<垂示> 垂示云. 該天括地. 越聖超凡. 百草頭上指出涅槃妙心. 干戈叢裏點定衲僧命脈. 且道承箇什麽人恩力. 便得恁麽. 試擧看.

<本則> 擧. 僧問趙州. 至道無難. 唯嫌揀擇. 纔有語言是揀擇. 和尙如何爲人. 州云. 何不引盡這語. 僧云. 某甲只念到這裏. 州云. 只這至道無難唯嫌揀擇.

<頌> 水灑不著. 風吹不入. 虎步龍行. 鬼號神泣. 頭長三尺知是誰. 相對無言獨足立.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