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목구멍과 입술을 닫고 말하라


-[제070칙]병각인후 -


<수시> -----------------------------

사람을 통쾌하게 하는 한마디 말이고, 말을 날쌔게 달리게 하는 하나의 채찍이며, 만 년이 한 생각이요 한 생각이 만 년이다. 단박에 깨치는 길을 알려고 하는가? 말하기 이전에 있다. 말해 보아라, 말하기 이전에는 어떻게 찾아야 하는가를...


<본칙> -----------------------------

위산, 오봉, 운암스님이 함께 백장스님을 모시고 서 있자, 백장스님이 위산스님에게 물었다.

“목구멍과 입을 닫아버리고 어떻게 말할 수 있겠느냐?”

“스님께서 말씀해 보십시오.”

“나는 사양치 않고 그대에게 말해 주고 싶지만 훗날 나의 자손을 잃을까 염려스럽다.”


<송> -------------------------------

스님이 말해 보십시오

뿔 돋힌 호랑이가 풀숲에서 나왔네

열 고을에 봄이 가니 꽃잎은 시들한데

산호 가지 가지마다 햇살이 빛나네


-[第070則]倂却咽喉 -

<垂示> 垂示云. 快人一言快馬一鞭. 萬年一念一念萬年. 要知直截. 未擧已前. 且道未擧已前. 作麽生摸索. 請擧看.

<本則> 擧. 潙山五峰雲巖. 同侍立百丈. 百丈問潙山. 倂卻咽喉唇吻. 作麽生道. 潙山云. 卻請和尙道. 丈云. 我不辭向汝道. 恐已後喪我兒孫.

<頌> 卻請和尙道. 虎頭生角出荒草. 十洲春盡花凋殘. 珊瑚樹林日杲杲.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