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호떡!


-[제077칙]호병 -


< 수시> -----------------------------

절대평등한 입장에서 활약하면 매가 비둘기를 잡듯이 천하 사람의 코를 꿰어 잡을 수 있고, 상대차별의 입장에서 살면 거북이 껍질 속에 갇혀 있듯이 남의 손에 코를 꿰인 채 끌려다니게 된다. 만약 지금 여기에 갑자기 튀어나와서‘선의 궁극적인 경지에는 본래 절대평등도 상대차별도 없다. 그 아무것도 없는 데로 가서 어쩌겠다는 건가?’하고 묻는 자가 있다면 그에게‘절대평등도 상대차별도 없다는 너는 그 아무것도 없는 유령의 세계로 떨어져 버려 유령 생활을 할 것이다.’라고 말해 줄 것이다. 자 말해 보아라. 어느 쪽이 검고 어느 쪽이 흰지를! 일정한 조문 같은 선의 규정이 있다면 그대로 하지만 없다면 종래의 관례를 따르거라.


< 본칙> -----------------------------

어떤 스님이 운문스님에게 물었다.

“어떤 것이 부처와 조사를 초월하는 말입니까?”

운문스님이 말하였다.

“호떡!”


< 송> -------------------------------

부처도 안한 말 묻는 이 참 많다만

너덜너덜 남루한 그 꼴들을 보아라

호떡으로 때우나 붙어 있지 않으나

지금 천하 중들 떡 붙이기 분주하네


-[第077則]餬餅 -

< 垂示> 垂示云. 向上轉去. 可以穿天下人鼻孔. 似鶻捉鳩. 向下轉去. 自己鼻孔在別人手裏. 如龜藏殼. 箇中忽有箇出來道. 本來無向上向下. 用轉作什麽. 只向伊道. 我也知爾向鬼窟裏作活計. 且道作麽生. 辨箇緇素. 良久云. 有條攀條無條攀例. 試擧看.

< 本則> 擧. 僧問雲門. 如何是超佛越祖之談. 門云. 餬餅.

< 頌> 超談禪客問偏多. 縫罅披離見也麽. 餬餅[祝/土]來猶不住. 至今天下有[言+肴]訛.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