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욕심으로 망하는 것이 부의 한계다


- 한비자 제23편 설림(하)[4]-


환공이 관중에게 물었다.

“부에 한계가 있습니까.”

관중이 대답했다.

“물의 한계는 우물에서 물이 마를 때이고, 부의 한계는 부가 충분했을 때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부에 대해서는 충분하다고 느낄 때가 없기 때문에 더욱 욕심을 부리다 망하게 됩니다. 그것이 부의 한계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송나라 호상(豪商)에 감지자라는 자가 있었다. 어떤 옥을 100금에 구입하기로 작정하고 일부러 땅에 떨어뜨려 옥에 티를 만들어 놓았다. 그리고는 생색을 내면서 100금을 다 주고 옥을 사들여 그 파손된 곳을 수리하여 천일을 벌었다 한다. 일이 실패하더라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는 말이 있다. 그것은 보상을 잘 했을 때의 일이다.


말을 잘 다룬다는 사람이 초나라 왕을 알현하게 되었다. 다른 많은 사람들이 그를 투기하여 방해를 할까 두려워서 사슴을 잘 다룬다고 선전을 하여 왕과 만나게 되었다. 왕과 만나게 된 그는 많은 사람들이 자기를 투기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슴을 잘 다룬다는 거짓말을 했다고 왕에게 실토했다고 한다.


초나라가 한 공자에게 명하여 진나라를 치려고 했다. 한 장로가 공자에게 말했다.

“진(陳)나라의 편이 되어 있는 진(晉)나라는 강대국이니 조심해야 합니다.”

공자가 말했다.

“노인장 염려하실 것 없습니다. 나는 노인장을 위하여 진(晉)나라를 격파할 것입니다.”

장로가 말했다.

“좋습니다. 그러나 나는 진(陳)나라 서울의 남대문 밖에 상여집을 지어 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공자는 이상히 여기며 말했다.

“그건 또 무슨 말입니까.”

그러자 장로가 말했다.

“월왕 구천은 참 우습습니다. 남을 위해서 적을 격파하는 일이 그렇게 쉬운 일인데 어찌 구천만은 남모르게 10년 동안이나 벼르고 벼르며 그 고생을 했을까요.”


요가 천하를 허유에게 넘겨주려 했는데 허유는 그것이 더럽다는 이유로 도망하여 어느 민가에 숨게 되었다. 집 주인은 허유를 수상히 여겨 가죽으로 만든 자기의 관을 숨겼다. 허유는 천하도 싫다는 사람이었는데 도둑으로 알고 물건을 숨기다니 그 사람됨을 몰랐던 것이다.


- 韓非子 第23篇 說林(下)[4]-

桓公問管仲:「富有涯乎?」 答曰:「水之以涯, 其無水者也 富之以涯, 其富已足者也. 人不能自止於足, 而亡其富之涯乎!」

宋之富賈有監止子者, 與人爭買百金之璞玉, 因佯失而毁之, 負其百金, 而理其毁瑕, 得千溢焉. 事有擧之而有敗, 而賢其毋擧之者, 負之時也.

有欲以御見荊王者, 衆騶妒之. 因曰:「臣能撽鹿.」 見王. 王爲御, 不及鹿 自御, 及之. 王善其御也, 乃言衆騶妒之.

荊令公子將伐陳. 丈人送之曰:「晉强, 不可不愼也.」 公子曰:「丈人奚憂? 吾爲丈人破晉.」 丈人曰:「可. 吾方廬陳南門外.」 公子曰:「是何也?」 曰:「我笑句踐也, 爲人之如是其易也, 已獨何爲密密十年難乎?」

堯以天下讓許由, 許由逃之, 舍於家人, 家人藏其皮冠, 夫棄天下而家人藏其皮冠, 是不知許由者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