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귀걸이로 왕의 마음을 떠보다


- 한비자 제34편 외저설(우상)[204]-


정곽군이 제나라의 재상이었을 때 왕후가 사망했다. 그 후 누가 왕후가 될 것인지 몰랐기 때문에 옥으로 된 목걸이를 헌상하여 어떤 여자에게 주어지는가에 의해서 왕의 의중의 여자를 알게 되었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설공이 제나라 재상으로 있을 때, 제나라 위왕의 부인이 사망했다. 그 때, 후궁에 열 명의 첩이 있었는데 모두가 왕의 총애를 받고 있었다. 설공은 그 가운데서 어떤 여자를 왕후로 추대할 것인지 왕의 의중을 미리 알고 먼저 그 여자를 권고할 참이었다.

만일 자기가 권고한 여자가 왕후가 될 경우 자기의 주장이 관철된 셈이 되고, 그 왕후에게 소중한 사람으로 대우를 받게 될 것이다. 또 만일 자기가 권고한 여자가 왕의 마음에 없을 경우, 자기의 주장은 꺾일 것이고, 새로이 들어선 왕후에게 미움을 받게 될 것이다. 어쨌든 왕이 왕후로 삼으려는 상대를 빨리 알아내어 왕에게 권고하려고 옥으로 된 귀걸이 열 쌍을 만들고, 그 가운데 한 쌍은 특히 아름답게 만들어 왕에게 헌상했다. 왕은 귀걸이를 열 명의 첩에게 나누어주었다. 다음날 설공은 왕의 곁에 앉아 있다가 가장 아름다운 귀걸이를 하고 있는 첩을 발견하자, 그 여자를 추천하여 왕후로 택하게 했다.


- 韓非子 第34篇 外儲說(右上)[204]-

靖郭君之相齊也, 王後死, 未知所置, 乃獻玉珥以知之.

一曰: 辥公相齊, 齊威王夫人死, 有十孺子皆貴於王, 辥公欲知王所欲立, 而請置一人以爲夫人. 王聽之, 則是說行於王, 而重於置夫人也 王不聽, 是說不行, 而輕於置夫人也. 欲先知王之所欲置. 以勸王置之, 於是爲十玉珥而美其一而獻之. 王以賦十孺子. 明日坐, 視美珥之所在而勸王以爲夫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