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한비자韓非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술집에 사나운 개가 있으면 술이 쉰다


- 한비자 제34편 외저설(우상)[301]-


송나라 사람으로 술을 파는 자가 있었다. 되도 정확하고, 손님 대접도 잘 했고, 술맛도 좋고 간판 깃발은 높이 세웠는데도 술은 팔리지 않고 쉬는 것이었다. 이상하게 생각하여 잘 알고 지내는 양천에게 물었더니 이렇게 말했다.

“자네 집 개가 사나운가.”

술장수가 되물었다.

“개가 사나운 것과 술이 안 팔리는 것이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양천이 말했다.

“사람들이 개를 무서워하기 때문이다. 어린 아이에게 돈을 주어 술을 사오라고 했을 때 개가 뛰어나와 물거나 하면 술이 쉴 때까지 팔리지 않게 되는 것이다.”

생각해 보면 나라에도 개가 있다. 도를 터득한 자가 치국 정책을 품고 가서 군주에게 알리고 싶어해도 대신들이 사나운 개처럼 물어뜯는다. 그렇게 되면 군주는 그 명(明)이 어두워질 것이고, 도를 터득한 자는 임용되지 않는다. 그래서 옛날 환공이 관중에게 이렇게 물었던 것이다.

“나라를 다스리는데 있어 가장 방해되고 괴롭히는 것은 무엇인가?”

관중이 대답했다.

“사직에서 묵고 있는 쥐새끼일 것입니다.”

환공이 다시 물었다.

“그 쥐가 어떻다는 말인가.”

관중이 말했다.

“군주께서는 사직을 축조하는 것을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목재를 세우고, 벽을 바르면 쥐새끼가 그 사이에 구멍을 뚫고 살게 됩니다. 그런데 그 놈들을 내쫓기 위해서 불을 놓자니 목재가 탈 염려가 있고, 물을 붓자니 벽이 무너질 염려가 있습니다. 그리하여 사직에서 묵고 있는 쥐새끼는 잡을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군주 곁에 있는 측근들은 궁정 밖에서는 권세를 부리며 백성들을 수탈하고, 궁정 안에서는 한 동아리가 되어 자기들의 비행이 군주에게 알려지지 않도록 수작을 꾸미고, 또 군주의 실정을 내탐하여 밖으로 물어내고, 안팎의 일을 자기들 멋대로 조종하기 때문에 신하들은 그런 측근들의 권력이 매우 강한 것을 알고 있습니다. 법관이 그들을 처벌하자니 군주께서 평안치 않을 것이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입니다. 그 근신들이 곧 쥐새끼들인 것입니다.”

신하의 신분으로 정권을 장악하고, 멋대로 법령을 위반하여 자기들을 위해서 일하는 자에게는 이익을 주고, 자기들을 위해서 일하지 않는 자에게는 손해를 준다. 그러한 자를 가리켜 사나운 개라고 한다.

요컨대 대신은 맹견이 되어 도를 터득한 자를 물어뜯으며, 측근들은 사직의 쥐가 되어 군주의 실정을 내탐하여 물어내는데 군주는 모르고 있다. 어찌 군주의 명이 어두워지지 않겠는가. 또 국가가 어찌 망하지 않겠는가.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송나라에서 술을 파는 장씨라는 사람이 있었다. 술맛이 여간 좋지 않았다. 어떤 사람이 머슴에게 장씨의 술을 사러 보냈는데, 그 집 개가 사람을 물어뜯는 버릇이 있어, 가지 못하고 다른 술집으로 갔다. 그러자 주인이 물었다.

“왜 장씨네 술을 사오지 않았느냐.”

머슴이 말했다.

“오늘 장씨네 술이 쉬었답니다.”

그리하여 개를 죽이지 않는 한 술은 쉬리라는 것이었다.

일설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환공이 관중에게 물었다.

“국가를 통치하는데 무엇이 가장 큰 고민인가.”

관중이 대답했다.

“사서(社鼠)에게 가장 골치를 앓게 됩니다. 대저 사직이란 것은 나무를 세우고 흙을 발라 벽을 만들게 되므로 쥐가 그곳에서 살게 되는 것입니다. 불을 지르자니 사직이 탈 것이요. 물을 붓자니 흙으로 된 벽이 무너집니다. 그리하여 사서 때문에 골치를 앓게 되는 것입니다. 요즘 군주의 측근들은 궁정의 밖에서는 세도를 부려 백성에게서 고혈을 빨아들이며, 궁정 안에서는 한 패거리가 되어 사람을 업신여기며, 비행을 숨기고, 군주의 눈을 속이고 있습니다. 그들을 처벌하지 않으면 법령이 문란해질 것이며, 그들을 처벌하면 군주가 위태해집니다. 그래서 군주를 중심으로 측근들이 모여들기 마련인데 그들이 곧 사서와 같은 자들인 것입니다.”

신하들은 정권을 장악하고 법령을 위반하여, 자기들을 위해서 일하는 자에게는 반드시 이익을 얻게 하고, 자기들을 위해서 일하지 않는 자에게는 반드시 손해가 가도록 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술집의 맹견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군주의 측근들이 사서가 되고, 국사를 지배하는 대신이 맹견이 되면 치국의 도는 행해질 수가 없는 것이다.


- 韓非子 第34篇 外儲說(右上)[301]-

宋人有酤酒者, 升槪甚平, 遇客甚謹, 爲酒甚美, 縣幟甚高, 然而不售, 酒酸. 怪其故, 問其所知, 閭長者楊倩. 倩曰:「汝狗猛耶?」 曰:「狗猛, 則酒何故而不售?」 曰:「人畏焉.」 或令孺子懷錢挈壺罋而往酤, 而狗迓而齕之, 此酒所以酸而不售也.」 夫國亦有狗, 有道之士懷其術而欲以明萬乘之主, 大臣爲猛狗迎而齕之, 此人主之所以蔽脅, 而有道之士所以不用也. 故桓公問管仲曰:「治國最奚患?」 對曰:「最患社鼠矣.」 公曰:「何患社鼠哉?」 對曰:「君亦見夫爲社者乎? 樹木而塗之, 鼠穿其間, 掘穴託其中. 燻之, 則恐焚木, 灌之, 則恐塗阤, 此社鼠之所以不得也. 今人君之左右, 出則爲勢重而收利於民, 入則比周而蔽惡於君. 內間主之情以告外, 外內爲重, 諸臣百吏以爲富. 吏不誅則亂法, 誅之則君不安, 據而有之, 此亦國之社鼠也.」 故人臣執柄而擅禁, 明爲已者必利, 而不爲已者必害, 此亦猛狗也. 夫大臣爲猛狗而齕有道之士矣, 左右又爲社鼠而間主之情, 人主不覺. 如此, 主焉得無壅, 國焉得無亡乎?

一曰: 宋之酤酒者有莊氏者, 其酒常美. 或使僕往酤莊氏之酒, 其狗齕人, 使者不敢往, 乃酤佗家之酒. 問曰:「何爲不酤莊氏之酒?」 對曰:「今日莊氏之酒酸.」 故曰: 不殺其狗則酒酸. 一曰:桓公問管仲曰:「治國何患?」 對曰:「最苦社鼠. 夫社, 木而塗之, 鼠因自託也. 燻之則木焚, 灌之則塗阤, 此所以苦於社鼠也. 今人君左右, 出則爲勢重以收利於民, 入則比周謾侮蔽惡以欺於君, 不誅則亂法, 誅之則人主危, 據而有之, 此亦社鼠也.」 故人臣執柄擅禁, 明爲已者必利, 不爲已者必害, 亦猛狗也. 故左右爲社鼠, 用事者爲猛狗, 則術不行矣.

 

   

 

 

www.yetgle.com

*<돌아가자>